menu
국정원 “北 핵실험 한다면 10월 16일~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
정치 정치일반

국정원 “北 핵실험 한다면 10월 16일~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

“풍계리 3번 갱도 완성, 핵실험 가능성 높아”

image
지난 2018년 풍계리 갱도 폭파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가정보원이 28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10월 16일∼11월 7일 사이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북한에서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됐고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국정원에서는 만약 한다면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제20차 당대회 이후부터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에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하는 상황”이라며 “만약 감행한다면 그렇다고 말한 거지 확률이나 실제 가능성의 의미로 말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의 당 대회 (이후),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인데, 코로나19 상황과 여러 국제 관계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보고였다”고 언급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 국정원은 “130㎏대에서 140㎏대로 복귀한 게 확인됐는데, 말투나 걸음걸이에서 건강 자체에 이상이 있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김 위원장의 지근거리 수행을 맡은 홍윤미씨는 지난 2016~2017년 모란봉악단에서 드러머로 활동한 인물로, 현송월을 보좌 중”이라고 했고, 북한 9.9절 행사 무대에 등장했던 소녀를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로 추정하고 있는 데 대해선 “국정원에선 김정은 일가가 가족을 관리하는 상황에 비춰봤을 때 당사자가 김주애일 가능성 적다고 파악하고 있었다”고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