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허은아 “방송 3사 패럴림픽 중계 시간, 올림픽 중계 시간 7%도 못 미쳐”
정치 정치일반

허은아 “방송 3사 패럴림픽 중계 시간, 올림픽 중계 시간 7%도 못 미쳐”

image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제공: 허은아 의원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공영방송인 KBSMBC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최근 10년간 패럴림픽 중계 시간이 올림픽 중계 시간의 7%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허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방통위)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부터 2022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KBS의 올림픽 중계 시간은 총 1821시간에 달하는 반면 패럴림픽 중계 시간은 올림픽 중계 시간의 6.8%124시간에 그쳤다.

MBC의 올림픽 중계 시간은 총 1233시간이고 패럴림픽 중계 시간은 올림픽 중계 시간 대비 5.8%에 불과한 71.7시간이었다. SBS의 경우 올림픽 중계 시간은 총 1178시간, 패럴림픽 중계 시간은 올림픽 중계 시간의 약 5.1%60.1시간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 올림픽 경기 기간은 평균 17, 패럴림픽은 11일이었다. 우리나라 참가선수 규모의 경우 올림픽은 평균 161, 패럴림픽은 58명이었다.

허 의원실은 패럴림픽이 올림픽 경기 기간의 64.7%, 참여 선수 규모는 36%지만 지상파 3사의 경기 중계 시간이 채 7%를 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이런데도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10년 동안 단 한 번도 패럴림픽 중계와 관련해 지상파 방송 3사에 권고나 시정조치한 내역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방송법 제76조의2(보편적시청권보장위원회)에 따르면 방통위가 국민적 관심이 매우 큰 체육 경기대회, 그 밖의 주요 행사(이하 국민 관심 행사 등)를 고시하게 돼 있다. 또한 제76조의3(보편적 시청권 보장을 위한 조치 등)은 방통위가 고시한 국민 관심 행사 등을 정당한 사유 없이 보편적 방송 수단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하지 않는 것을 금하고 있다고 적혀있다.

허 의원실은 방통위 관계자에 따르면 장애인 체육회를 비롯한 장애인 단체에서 방송법 제762항에 따른 고시에 패럴림픽을 추가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위원회 차원에서 구체적인 논의는 진척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공공의 복지를 위해 만들어진 공영방송사인 KBSMBC 등 지상파 방송사들이 방송의 공적 역할을 외면하고 있다방통위법에 따라 방송·통신사업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의무가 있는 방통위가 방송사의 편성에 직접 간섭할 수 없다는 이유로 부적절한 관행을 눈감아 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림픽과 패럴림픽 중계 시간에 차등을 두는 것은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땀과 눈물을 차별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라며 패럴림픽 대비 올림픽 중계 시간 편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통위, 지상파 방송사들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