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인 용의자 30대 사우나서 체포
사회 사건·사고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인 용의자 30대 사우나서 체포

image
경찰. ⓒ천지일보DB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서울 신림동 고시원에서 70대 여성 건물주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긴급체포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인 30대 남성 A씨는 전날 밤 10시께 서울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붙잡혔다. A씨는 해당 고시원의 세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전날 정오께 서울 신림동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는 건물주 B(74)씨가 의류로 목이 졸리고 인터넷 랜 선에 손이 묶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와 함께 살던 가족 중 아들은 경찰에 “오전 출근할 때만 해도 살아계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피해자 시신 부검에 들어간다. 유가족의 진술과 시신 상태 등을 토대로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수사를 벌인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