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현장 오늘 2차 조사…“소방설비 작동 여부 파악 집중”
사회 사건·사고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현장 오늘 2차 조사…“소방설비 작동 여부 파악 집중”

image
소방대원들이 대전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7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사망 7명 등 사상자 8명을 발생시킨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사고 현장에 대한 첫 합동조사가 진행됐지만 명확한 사고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기관은 전날 27일에 이어 28일 오전 102차 합동감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날 현장 감식에서는 불길이 시작된 지하 1층 하역장 근처를 중심으로 화재사고 원인과 문제점을 규명하는 데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다.

특히 차량 배기구에 적재된 종이박스가 닿아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 등을 모두 염두에 두고 조사가 진행됐다. 다만 하역장 주변에서 인화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감식반은 이날 조사에서 이번 사고 당시 스프링클러나 옥내소화전 등 소방설비 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주장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현대아울렛 측은 “119 구조대가 도착했을 당시 화재현장 바닥에 물이 고여 있었다며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현대아울렛 관계자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또 이날 희생자 일부의 장례도 치러진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7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화재가 발생해 7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건물이 불에 타면서 발생한 검은 연기가 아울렛 일대를 뒤덮었다.

화재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14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 장비 49대와 인력 357명을 투입했다.

대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은 대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아울렛 매장으로 20206월에 개장했다. 연면적 129557에 지하 2, 지상 7층 규모로, 265개의 판매시설과 100실 규모의 호텔, 컨벤션, 영화관 등이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오후 220분경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유가족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몰라 마음이 착잡하다희생자분들 모두 열심히 살아온 분들임을 잘 알고 있다화재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위로했다.

상황을 보고받은 윤 대통령은 지하 주차장이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였다면 구조적인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과학적으로 정확하게 화재 원인을 감식해 달라. 정확한 원인 분석은 국가 기능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