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벤투호, 카메룬과 평가전서 1-0 승리… 캡틴 손흥민 헤더 골
스포츠 축구

벤투호, 카메룬과 평가전서 1-0 승리… 캡틴 손흥민 헤더 골

손흥민, 골키퍼 막아낸 공 헤더로 골망 갈라

image
[서울=뉴시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전반전, 한국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09.2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벤투호가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을 앞세워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27일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의 A매치 평가전을 치렀다.

캡틴 손흥민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측면에선 황희찬(울버해튼)과 이재성(마인츠), 중앙에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손준호(산둥)가 배치됐다. 수비라인에는 김진수(전북),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이 나섰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밥)가 지켰다.

전반전 초반에 한국은 우측면을 공략해 돌파를 시도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크로스와 황희찬의 헤더에 이어 정우영의 다이빙 헤더까지 했지만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공격과 수비가 서로 오가며 치열한 경기가 펼쳐지던 가운데 한국은 전반 35분 선제골을 넣으며 1골 앞서게 됐다. 김진수가 공격에 가담해 페널티 박스 왼쪽 안에서 왼발 슛을 날렸고 카메룬 골키퍼가 막아냈지만 순간적으로 손흥민이 달려들어 헤더로 골을 성공시켰다.

경기 종료 때까지 추가 골이 나오지 않으면서 손흥민의 선제골은 결승골이 됐다. 이번 경기의 승리로 한국은 이달 두 차례 A매치를 1승 1무로 마무리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한편 오는 11월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의 본선 진출국들과 벌인 이번 친선경기는 벤투호가 월드컵에 앞서 유럽파를 망라한 정예멤버로 치른 마지막 시험 무대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