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시, 지(G)밸리 입주 기업 활성화 지원
전국 서울

서울시, 지(G)밸리 입주 기업 활성화 지원

‘G밸리 Week’ 행사 올해로 7회째
기업 판로 확보·해외 진출 기회 제공

image
2022 G밸리 WEEK 포스터 (제공: 서울시청)

[천지일보=송연숙 기자] 서울시가 지(G)밸리 입주 기업의 활성화를 지원하고 다양한 기업 간의 교류와 투자유치 및 수출상담회 등을 지원하기 위한 ‘G밸리 Week’를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올해로 제7회를 맞는 ‘2022년 G밸리 Week’는 해외구매자 수출상담회와 창업경진대회, G밸리 우수기업 온라인 채용박람회, 실시간방송판매(라이브커머스) 데이로 진행된다.

해외 유망 구매자 20개사가 참여하는 수출상담회와 제6회 G밸리 창업경진대회(시연회 및 시상), G밸리 입주 기업 1개사가 참여하는 실시간 방송판매, 온라인 채용박람회 등 G밸리 입주 기업을 위한 산업행사가 3일간 진행된다.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수출상담회는 28일 진행된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나 올해는 현장에서 직접 기업과 기업 간 만남이 이뤄진다.

해외구매자와 참가기업 간 1:1 수출 상담을 위한 개별 공간과 통역이 지원되고 참가기업 제품 전시를 위한 현장 전시실이 구축된다. 올해는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해외 유망 구매자(바이어) 20개사와 G밸리 등 서울 소재 기업 41개사를 연결해 참여 기업을 지원한다.

또 유망한 창업 아이템 발굴을 위한 창업경진대회도 진행된다. 총 8개팀이 결선에 진출해 29일 현장에서 최종 순위 결정전을 진행하며 이어서 시상을 진행한다. 순위에 따라 서울특별시장상과 산업통상지원부장관상 등 상장과 총 3500만원 상당의 상금이 수여된다.

G밸리 입주 기업과 구직자 간 채용 맞춤 연결 지원을 위한 채용박람회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5월부터 상시 운영 중으로 정보기술(IT)과 의료, 제조 등 다양한 업종 330여개 구인기업이 참여한다.

G밸리 기업의 제품을 직접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실시간 방송판매 프로그램도 29일 진행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3년 만의 G밸리 Week 현장 개최로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G밸리가 활성화되고 기업들이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출상담회와 창업경진대회 등의 다양한 기업 행사를 통해 G밸리 입주 기업들이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소비자와 소통하며 새로운 판로를 확보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