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지하철녀 이어 수유역녀… 젊은 여성이 아버지뻘 또 ‘무차별 폭행’
사회 사건·사고

지하철녀 이어 수유역녀… 젊은 여성이 아버지뻘 또 ‘무차별 폭행’

image
중년 남성을 주먹으로 구타하는 여성 영상.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젊은 여성이 서울 도심에서 중년 남성을 폭행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유튜브와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유역 흡연 단속하는 공무원 폭행하는 여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전날 해가 지기 전 오후에 일어난 일로 검은색 가죽 재킷을 입은 여성이 아버지뻘 되는 남성을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여성은 남성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가방을 꼭 붙잡고 자칫 골절로 이어질 수 있는 무릎 옆 부위를 집중 가격했다. 힘으로 대응하지 않고 맞고만 있던 남성이 “하지 마세요”라며 여성을 말리자 여성은 오히려 무릎으로 엉덩이 부분을 두세 차례 힘차게 때린 뒤 머리 부분을 난타했다.

이후 온 힘으로 8차례나 머리를 내려친 여성은 지나가던 시민들이 “어머 왜 그러는거냐”며 폭행을 말리자 “이 사람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 나는 참고 가려고 했다”고 말하며 남성을 쏘아붙였다. 이어 남성이 들고 있던 서류철을 쳐 바닥에 떨어뜨리게 하기도 했다.

이 여성은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무단투기 단속 중이던 공무원 남성에게 제지를 당했고, 시비가 붙자 이내 남성을 폭행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상으로 급속도로 확산 중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사람들 다 보는 길거리에서 딸뻘한테 맞아 평생 트라우마 안고 갈 텐데 안타깝다” “법이 약하니까 다들 지켜만 본다” “저걸 참아야 된다는 현실이 슬프다 진짜” “이런 일이 없도록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금연구역에서 담배를 피우면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무를 집행하는 공무원을 폭행 또는 협박한 자는 형법 제136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image
중년 남성을 주먹으로 구타하는 여성 영상.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