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연준 ‘자이언트 스텝’ 여파에 주담대 금리 7% 돌파
경제 금융·증시

연준 ‘자이언트 스텝’ 여파에 주담대 금리 7% 돌파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 은행의 예금과 대출 금리 차이(예대금리차) 공시가 시작된 22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은행에 상업용 부동산 담보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천지일보 2022.08.22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가 3개월 만에 7%를 넘어섰다. 전 세계적인 고강도 통화 긴축 기조가 이어지면서 시장금리가 폭등한 데 영향을 받았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주담대 혼합형 금리는 4.730∼7.281%, 변동금리는 4.400∼6.828% 수준이다.

이 중 하나은행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혼합형(금융채 5년물 지표금리) 금리는 5.981∼7.281% 수준으로 4대 은행 중 가장 높았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 금리는 앞서 6월 잠시 7%를 넘어섰다가 금융당국의 예대금리차 축소 압박으로 6% 초반까지 떨어졌다.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7%대로 올라선 것이다. 

이는 주담대의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AAA, 무보증) 금리가 지난 23일 4.795%에서 26일 5.129%로 0.334%p 치솟은 데 영향을 받았다. 금융채 5년물이 5%대에 진입한 것은 2010년 7월 이후 약 12년 만이다.

금융권은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상승)과 미국의 통화 긴축 기조 유지 전망 등으로 추가적인 금리 상승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지난 21일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p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으면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빅스텝(기준금리 0.5%p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