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치솟는 물가에 국민 60%, 지갑 닫는다… 유통가, 발 빠른 대응 나서
경제 유통

치솟는 물가에 국민 60%, 지갑 닫는다… 유통가, 발 빠른 대응 나서

전경련 ‘하반기 소비지출 계획’ 조사
‘물가 급등’ 소비 축소 이유 1위 꼽혀
“국민들 허리띠 졸라매야 하는 상황”
할인행사 및 초저가로 ‘부담’ 줄이려
온·오프라인 유통업계, 활발히 경쟁

image
소비지출 축소 이유 및 소비지출 증가·감소 상위 3개 품목.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에 따른 빚 부담으로 소비 여력이 위축되면서 국민의 60%가 하반기 소비를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2년 하반기 국민 소비지출 계획’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7%는 올 하반기 소비지출을 상반기보다 축소할 계획이다.

또한 응답자들은 평균적으로는 올 하반기 소비지출이 상반기에 비해 3.6%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득 분위별로 소득이 낮을수록 지출을 더 크게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위 20%인 1분위 하반기 소비지출은 상반기 대비 평균 7.9% 줄어들 것으로 확인된 반면 상위 20%인 5분위의 경우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비슷하게 0.01% 정도 줄인 지출을 할 계획으로 확인됐다.

전경련은 저소득층일수록 최근 경기 침체, 물가 상승 등 영향으로 인해 소비 여력이 비례적으로 축소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반기 소비지출 축소 이유로는 ▲물가 급등(46.3%) ▲고용·소득 불확실성 확대(11.5%) ▲채무 상환 부담 증가(10.6%) 등이었다.

품목별로는 ▲여행·외식·숙박(20.4%) 등 대면 서비스 소비 ▲자동차·전자제품·가구 등의 내구제(15.0%) ▲의류·신발(13.7%)과 같은 준내구재주 등의 위주로 지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음식료품(28.4%) ▲전·월세 및 전기·가스 등 ‘주거비(18.8%)’ ▲생필품·화장품(11%) 등은 상반기보다 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가격이 크게 오른 식료품과 생필품의 경우 소비량을 줄이려 해도 필수 소비재이기에 소비 예상 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image
소비 활성화 예상 시점 및 정책 과제.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올 하반기 소비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세 지속(51.0%) ▲금리 인상(28.6%) ▲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9.6%) 등이 꼽혔다.

전경련은 “지속된 물가 상승으로 실질 구매력은 감소하고 금리 인상으로 채무 상환 부담이 가중된 데다가 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으로 인해 미래소득 불확실성마저 확대돼 국민들의 소비 여력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소비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에 대해서는 ▲내년(46.8%) ▲2024년 이후(25.2%) ▲기약 없음(20.4%) ▲올해 하반기(4.1%) 등이었다. 올해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불확실성 지속으로 인해 국민들이 하반기 소비를 내년 이후로 미루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민생 안정과 소비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로는 ▲물가 안정(48.2%) ▲금리 인상 및 속도 조절(17.9%) ▲농수산물 수급 안정화(11.9%) 등이 지목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경기침체 우려로 소득 불확실성은 확대되는데 식료품 등 생활물가는 고공행진이 지속되고 대출 이자는 늘고 있어 국민들은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상황”이라며 “기업활력 제고 등 경제의 공급능력 확충을 통한 물가 안정에 주력하고 선제적 세제·금융지원으로 가계의 유동성 확보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천지일보DB

이같이 높은 물가로 인해 소비자들은 소비를 쉽게 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에 유통업계는 온·오프라인 할 것 없이 소비자 부담은 덜기 위해 초저가 경쟁에 나서고 다양한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등 빠르게 대응에 나서고 있다.

쿠팡은 신선식품을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는 ‘알뜰장터’와 주말 먹거리 고민 해결을 위한 ‘로켓프라이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해당 행사는 와우회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과일·야채·정육·수산물 등의 신선식품을 새벽배송 또는 당일배송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특가 상품은 1인 최대 2개까지 구매 가능하다.

쿠팡 관계자는 “밥상 물가 상승으로 보다 알뜰한 장보기를 원하는 고객분들을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많은 분이 쿠팡 로켓프레시를 통해 다양한 인기 신선식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지난 2015년부터 연간 139달러(19만 8000원)를 지불하는 아마존 프라임 회원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프라임 얼리 액세스 세일(Prime Early Access Sale)’을 다음달 11~12일에 실시한다.

지난 7월 이후 다시 진행되는 것으로 1년에 2번 개최는 올해가 처음이다. 지속적인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감소로 전자상거래 매출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실시되는 것으로 보인다.

일명 ‘저렴이 치킨’ 열풍을 일으켰던 대형마트들은 이제 가공식품 위주의 행사에 본격 나서고 있다. 홈플러스는 현재 진행 중인 ‘물가안정 프로젝트’ 일환으로 ‘물가안정 최저가 보상제’를 시행한다. 롯데마트는 올해 초 ‘물가안정 TF’를 가동해 ‘프라이싱팀’을 운영 중이며 이마트도 ‘최저가격보상 적립제’를 도입하고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최저가 상품에 대한 경쟁을 강화하고 있다.

편의점의 도시락·김밥·햄버거·샌드위치 등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라스트오더 서비스’도 인기다. 보통 할인율은 50~70% 정도된다. 실제 CU ‘그린세이브’의 이달 1~18일 매출은 전년 대비 18.8% 늘었으며 동기간 GS25 ‘마감할인 서비스’는 213.8%, 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매출도 20% 증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