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LGU+, 양자내성암호로 보안 eSIM 생태계 만든다
경제 방송·통신

LGU+, 양자내성암호로 보안 eSIM 생태계 만든다

image
LG유플러스 직원이 PQC PUF-eSIM을 손에 쥐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2.09.26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LG유플러스가 보안칩 전문 기업 아이씨티케이홀딩스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이 적용된 ‘PQC PUF-eSIM(퍼프이심)’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USIM보다 크기가 작은 eSIM은 스마트폰을 비롯해 차량, M2M 등의 다양한 영역의 디바이스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높은 보안 수준이 필요한 기업용 디바이스에는 강한 보안 기술이 적용된 eSIM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가로 2×세로 3크기의 초소형 산업용 eSIM을 개발했다. 또 하드웨어 물리적 복제 방지기능(PUF)을 탑재한 eSIM에 양자내성암호를 결합한 PQC PUF-eSIM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연산력이 뛰어난 양자컴퓨터로도 해독이 불가능해 보안키(Key)와 인증서 및 주요 데이터를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

PQC PUF-eSIM이 탑재된 디바이스에는 데이터 보안과 인증 기능이 기본 탑재되며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플랫폼에서 강력한 인증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PQC PUF-eSIM이 탑재된 차량에서는 탑승자별 개별 인증 등을 통해 특정 기간·조건에 따른 개인화된 구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차량 내 화상회의에도 참석자 개별 인증을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IoT 단말용 PUF-USIM을 상용화한 데 이어 eSIMVPN(가상사설망) 등에도 선진 보안 기술을 적용해 B2B 시장의 보안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담당)양자 컴퓨터 등 기술이 발전할수록 손쉬운 해킹이 가능해지기에 이를 막는 것이 통신인프라 및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PQC-PUF eSIM과 연내 준비되는 양자내성암호 통합인증플랫폼을 통해 안심할 수 있는 B2B향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원 아이씨티케이홀딩스 대표는 차세대 보안 기술인 PQC는 전송장비 등 대형 디바이스를 위주로 적용돼 왔으나 이번 PQC-PUF eSIM 개발을 통해 일반 소형 디바이스에서도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이를 통해 다양한 기업향 디바이스 및 서비스로 확산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