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KT, AI로 동물 진단 돕는다… 사진 분석해 30초 내 결과 제시
경제 방송·통신

SKT, AI로 동물 진단 돕는다… 사진 분석해 30초 내 결과 제시

동물영상진단 보조서비스
엑스칼리버 공개 및 상용화
질환탐지율 84%~97% 수준

image
오이세 스카이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이 ‘엑스칼리버’의 임상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2.09.25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AI가 반려동물의 엑스레이(X-ray) 사진을 분석해 수의사의 진단을 돕는 ‘AI 기반 수의(동물)영상진단 보조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상용화됐다.

SK텔레콤은 25일 열린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서울시수의사회 주관)에서 AI 기반 수의영상진단 보조서비스 엑스칼리버(X Caliber)’를 공개하고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엑스칼리버는 병원에서 촬영한 반려견의 근골격(근골격계 질환 7) 및 흉부(흉부 질환 10) 등 엑스레이 사진을 클라우드에 올리면 AI가 약 30초 내(인터넷 속도 100Mbps 기준) 비정상 소견 여부와 위치정보 등 분석 결과를 수의사에게 제공하는 웹 기반 서비스다.

전국에는 4000여개의 동물병원이 있지만 영상진단을 전공한 전문 수의사가 수백명에 불과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서비스의 보급으로 빠른 영상 판독과 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500만명에 달하는 시대를 맞아 SK텔레콤이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서 반려동물의 의료 복지를 증진하는 사회적 가치도 담고 있다.

SK텔레콤이 공개한 엑스칼리버는 수의사가 반려견의 엑스레이 사진을 찍어 AI 플랫폼 엑스칼리버 VET AI’에 업로드하면 AI가 반려견의 비정상 여부를 판단해 다시 수의사에게 관련 정보를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엑스칼리버는 클라우드를 활용해 저장과 조회를 하기 때문에 병원 내 별도의 서버를 설치할 필요가 없으며 웹 서비스 방식으로 동작하므로 업그레이드 및 관리가 쉽다. 또 수의사들은 연동된 모바일 기기나 PC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AI가 제시하는 영상진단 판독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엑스칼리버는 동물병원이 1개월 무상 사용 후 월 30만원의 구독형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엑스칼리버유통은 코벳(covet, 동물병원 얼라이언스)이라는 MSO기업(병원경영지원회사, Management Service Organization)이 담당한다.

image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SK텔레콤이 22일 AI 동물영상진단 보조서비스를 소개하는 기자 간담회를 연 가운데 관계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5

SK텔레콤 엑스칼리버AI의 판독 결과와 국내 대형 동물병원 영상전공 수의사들의 판독 결과를 비교해본 결과 양측의 의견이 합치하는 비율이 분야별로 84~97%를 기록해 진단 보조 솔루션으로 유효성을 입증했다. 세부적으로는 반려견 근골격 이상 영역 7종 검출모델 평균 질환탐지율(민감도) 86% 반려견 흉부 이상 패턴 10종 분류모델 평균 질환탐지율(민감도) 84% 반려견 VHS(심장크기측정, Vertebral Heart Scale) 측정모델 정확도 97%를 기록했다.

엑스칼리버9월 중순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국내 제1엑스레이 기반 동물의료영상 검출 보조 소프트웨어 허가를 획득했다.

SK텔레콤이 선보인 엑스칼리버의 질환탐지율(민감도)은 분야별로 84~97% 수준으로 수의사들이 단시간에 판별이 어려운 질환을 시각화를 통해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AI 플랫폼 엑스칼리버‘AI 풀스택(AI Full Stack)’을 기반으로 데이터 수집과 저장부터 AI 모델링·서비스 적용까지 AI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자체 개발하고 기술력을 축적해 만든 것이다SK텔레콤은 동물 영상진단 AI 플랫폼 엑스칼리버에 데이터셋 개발부터 AI 모델 개발, 서비스 적용까지 그동안 쌓은 R&D 노하우를 모두 담았다.

우선 SK텔레콤은 전국의 5개 국립대 수의대학(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전북대, 충남대)와 협력해 양질의 데이터셋을 개발했다. 동물 의료 데이터는 사람의 의료 데이터보다 부족한 것을 극복하기 위해 데이터 증강 기술을 사용했다. 특히 임상 데이터 사진의 명암과 각도에 변화를 주는 등 다양한 환경을 고려한 데이터를 만들고 학습시켜 데이터셋과 AI의 성능을 향상했다.

AI 모델링 단계에서도 레이블링 자동화 기술과 AI 모델 경량화 기술 두 가지를 활용했다. AI 모델을 개발할 때는 데이터를 선별하고 유형별로 분류해 AI 학습을 위한 최적의 형태로 데이터를 가공하는 레이블링 과정이 필요하다. SK텔레콤은 액티브 러닝(능동학습)을 통해 데이터 학습 프로세스를 자동화해 고성능의 수의 진단 AI 모델과 고품질의 학습용 AI 데이터셋을 개발했다. AI 모델 경량화를 통해 사용자가 서비스를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엑스칼리버에 적용된 자사의 AI 서비스 및 학습 환경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해 향후 서비스 품질 업데이트와 추가 기능 배포가 용이하도록 설계했다.

image
반려견의 엑스레이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22.09.25

SK텔레콤은 딥러닝 강화를 통해 엑스칼리버의 질환탐지율(민감도)을 지속 높이는 한편 아직 유사 서비스가 없는 유럽과 아시아 등에서 엑스칼리버의 글로벌 진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진단 영역도 확장된다. ‘엑스칼리버는 현재 반려견의 근골격·흉부·심장크기 측정 서비스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반려견 복부와 반려묘의 흉부와 복부도 추가 개발해 내년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제주대학교 수의대가 엑스칼리버’ AI 개발에 추가로 참여하는 등 빅데이터의 규모와 AI의 정확도를 지속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한편 24~25일 양일간 서울 세종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내 최대 수의 콘퍼런스인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에서는 하민용 SKT 최고사업개발책임자(CDO)의 키노트를 시작으로 이종민 미래R&D 담당과 장동일 팀장 등이 엑스칼리버에 활용된 SK텔레콤의 인공지능 기술 소개와 엑스칼리버 제품군 및 향후 로드맵 등을 발표했다.

엑스칼리버개발 과정을 산학협업으로 총괄 담당한 이영원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는 “AI 기술이 이미 의료 분야에서 빠르게 개발 및 적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SK텔레콤의 엑스칼리버상용화는 선진 수의학 기술 발전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민용 CDO“SK텔레콤이 가진 AI 기술력과 5개 국립 수의대학의 고품질 데이터가 합쳐져 국내 최초로 AI 기반 수의영상진단 보조시스템이 탄생하게 됐다“SK텔레콤은 질병의 진단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나은 펫 케어 서비스 제공과 동물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