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北,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美 핵항모 입항 반발(종합)
정치 외교·통일

北,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美 핵항모 입항 반발(종합)

한미 연합훈련 겨냥 ‘무력시위’
윤 대통령 취임 후 5번째 발사

image
북한 미사일 발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25일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8발을 발사한 이후 113일만이다.

이번 발사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의 입항에 대한 반발과 한국 해군과 미국 해군 간 펼칠 해상 연합훈련을 겨냥한 무력시위로 분석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6시 53분께 북한이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의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부도 분석하고 있다. 다만 군 당국은 이번 발사가 내륙에서 발사한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23일 미국 항모 로널드 레이건(CVN-76)호를 포함해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 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 52) 등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부산 작전기지로 입항했으며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펼칠 예정이다.

연합훈련이 아직 시작 전인 만큼 향후에도 SL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23일 대통령실은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SLBM 발사를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신포는 SLBM 생산·개발·시험 시설을 갖췄고 인근에는 지상시험발사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탄도미사일을 17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으며 이 가운데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발사된 미사일은 5번째다.

image
23일 오전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레이건호를 포함한 미 항모강습단은 한미 양국 해군 간 우호협력 강화와 연합 해상훈련 참가를 위해 입항했다. 10만t급의 레이건호는 2003년 취역해 슈퍼호넷(F/A-18) 전투기, 공중조기경보기(E-2D)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하고 다녀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2022.9.23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