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어”… 서울 중구 가득 메운 대규모 기후 위기 행진
사회 환경·날씨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어”… 서울 중구 가득 메운 대규모 기후 위기 행진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 일대
400여개 단체‧시민 3만 5천여명
부스 체험, 오픈마이크 발언 등
행진 중 도로에 드러눕는 시위도

image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24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화석 연료와 생명 파괴 체제 종식을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화석연료 체제 종식하자.” “기후 위기 최일선 당사자의 얘기를 들어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우리가 대안이다.”

24일 오후 ‘9.24 기후정의행진’에 참가하기 위해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에 모인 400여개 단체와 시민은 이같이 외쳤다. 지난 2019년 이후 약 3년 만에 대규모로 열린 이 행사에는 3만 5000여명이 참가해 도로를 가득 메웠다.

집회에 앞서 오후 1시부터 ‘기후정의’를 주제로 한 다양한 부스가 운영됐다. 기본소득당·권리찾기유니온·환경정의·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등 24개 단체들은 실크스크린 티셔츠 제작, 포토존 운영, 손피켓 제작, 지구 모양 등(燈) 제작 등 체험장을 마련했다.

오픈마이크(자유발언대)도 두 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서울 마포구에서 온 참나무어린이집 교사와 아이들이 동요 ‘연어야 연어야’를 부르고, 대안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대안학교청소년기후정의연대99도가 선언문을 발표하는 등 시민 40여명이 마이크를 잡았다.

image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서울 마포구 참나무어린이집 교사와 아이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린 기후정의 오픈마이크에서 동요를 부르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4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행사에서는 종교·시민사회·동물권·노년·이주노동자 대표 5명이 나와 ‘9.24 기후정의 선언’을 낭독했다. 이들은 “기후 위기, 기후재난 앞에서 가장 먼저 위기에 노출될 이들은 여성, 빈민, 장애인, 이주민, 청소년, 노인, 비수도권 거주민, 성 소수자, 환자, 임차인”이라며 “기후 위기 최일선 당사자인 우리는 기후정의의 주체로 나설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이어 “불평등하고 위협적·폭력적인 체제 아래 이대로 살 수 없다”며 “막대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시스템을 전환하기 위해 결집할 것이고, 불평등한 체제를 끝장내기 위해 연대할 것이며, ‘탄소중립’ ‘녹색성장’ ‘ESG 경영’ 같은 허울뿐인 그린워싱(위장환경주의)에 기만당하지 않고 배출 제로 시대를 앞당겨 기후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image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24일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9.24 기후정의행진에 참가한 종교‧시민사회‧동물권‧노년‧이주노동자 대표 5명이 ‘9.24 기후정의 선언’을 낭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4

청년·노동·장애·농민 등 각계를 대표해 10명의 발언이 이어졌다. 김보림 청소년기후행동 활동가는 “기후 위기를 유발한 정치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탄소를 펑펑 배출하며 위기를 늘려온 기업들은 청소년을 미래 세대로 호명해왔다”며 “(이는) 위기에 대한 책임을 숨기고 가리기 위한 용도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기후 위기는 불평등과 착취의 문제임을 모두가 더 크게 외치자”며 “국가와 탄소 중독 기업의 구조적 책임이 지워지지 않도록 기후 위기의 책임자를 분명히 드러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은 시청역에서 출발해 광화문역·안국역·종각역 등 약 5㎞ 구간을 행진했다. 이들은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화석연료 체제를 종식하자’ ‘생명파괴 체제를 종식하자’ 등 10개의 대오를 구성해 행진했다. 행진 중에는 도로 위에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도 펼쳐졌다.

image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24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화석 연료와 생명 파괴 체제 종식을 촉구하며 행진하던 중 기후위기를 경고하며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image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다양한 부스를 체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4
image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다양한 부스를 체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4
image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가 지구 모양 조형물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9.24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