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성명… “北, 핵실험 강행시 단호한 대응 직면할 것”
정치 외교·통일

한미일 외교장관 뉴욕 공동성명… “北, 핵실험 강행시 단호한 대응 직면할 것”

“北 핵정책 법제화 우려”

image
(뉴욕 EPA=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이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외교 장관회담에서 하야시 요시히마 일본 외무상(왼쪽에서 첫 번째), 박진 외교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만나고 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 정책 법제화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며 핵실험 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2.09.23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유엔 총회 계기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고 외교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3국 외교장관은 공동 성명에서 북한이 새로운 핵무력 법제화에 나선 것을 포함해 핵 사용과 관련한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8일 최고인민회의에서 사실상 모든 상황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내용을 담은 법령을 채택한 바 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켜 나가는 것을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하고 이 지역에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했다.

블링컨 장관은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 외교장관들은 북한이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상의 의무 준수, 국제사회가 동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외교장관들은 이어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이 협상으로 복귀할 것도 촉구했다. 이를 위해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한국의 ‘담대한 구상’의 목표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에서 규칙 기반의 경제질서를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및 세계에서 번영을 촉진하기 위한 3국 협력의 공조에 대해서도 기대를 표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7월 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가 개최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뒤 두 달여만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