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통령실 “尹,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 했다⋯ 야당 겨냥한 것”
정치 대통령실·총리실

대통령실 “尹,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 했다⋯ 비속어 야당 겨냥한 것”

윤 대통령 막말 논란 확산

 

image
[뉴욕=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대통령실이 22(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마친 후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한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한게 아니라 우리나라 국회를 향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참석 직후 지나가는 자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성한 대통령실 안보실장에게 말을 거는 도중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읽혀지는 장면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빚고 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영상 속 윤 대통령의 말을 잘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했다여기에서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박 진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홍보수석은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서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한다.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고 질타했다.

이어진 질문에서 김 홍보수석은 비속어가 야당을 겨냥한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약속한 기부금 공여가 국회에서 민주당 협조가 없을 시 문제가 생길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이란 취지로 설명했다.

해당 발언은 윤 대통령에게 확인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절차를 떠나 이 말씀을 직접 한 분에게 검증하는 작업 없이 이렇게 말씀드리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우리 야당을 향해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 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