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르면 이번주부터 야구장서 마스크 벗고 관람 가능할 듯
사회 보건·복지·의료 신종코로나

이르면 이번주부터 야구장서 마스크 벗고 관람 가능할 듯

내일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 조치 발표할 듯

image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에서 관중석을 메운 야구 팬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이르면 이번주 중 야구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야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50인 이상 실외 행사·집회에 마스크 착용 완전 해제 등의 방역 완화 조치가 내려질 계획이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는 전날 열린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해 논의하고 실외 마스크 의무는 전면 해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를 했으나 ‘5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집회’에서의 의무는 유지된 상태다. 하지만 실외에서 50인 이상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고, 이미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스포츠 경기장에서 음식 섭취가 가능해진 상황에서 이 의무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방역당국이 감염병 자문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방역정책을 결정·발표해온 만큼,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는 조만간 공식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재유행이 정점을 지나 안정권으로 접어들었다는 계기로 겨울이 오기 전인 현재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풀어도 충분하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계절독감 동시유행이 예고되는 만큼 아직은 시기상조이며 내년 봄께나 고려하자는 의견이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대해서는 (필요성이) 매우 높다고 모두 공감했다”며 “시기, 대상 등을 결정하는 대로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