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일 정상 뉴욕회동 두고 엇갈린 평가… 韓은 ‘약식회담’‧日은 ‘간담’
정치 외교·통일

한일 정상 뉴욕회동 두고 엇갈린 평가… 韓은 ‘약식회담’‧日은 ‘간담’

뉴욕 유엔총회장 인근서 30분 만남

image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것을 두고 한국 정부는 ‘약식회담’이라고 규정한 반면 일본 정부는 ‘간담’이라고 평가했다.

한일 정상은 이날 미 뉴욕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약 30분 동안 만났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 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두 정상이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간담은 사전에 의제를 정하고 진행한 정식 회담이 아니다. 일본 정부가 ’회담‘이 아니라 ’간담‘이라고 표현한 건 양국 정상의 회동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내 지지율이 폭락하고 있는 기시다 총리로서는 윤 대통령과의 만남을 한국 측의 요구를 마지못해 수용하는 것처럼 비치도록 언론 플레이를 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관측과 궤를 같이하는 대목이다.

실제로도 대통령실이 지난 15일 유엔총회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해놓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발표하자 기시다 총리는 “그렇다면 반대로 만나지 않겠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날 보도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