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러시아 ‘부분 동원→부분 면제’로 동원령 바꿨다… 청년층 이탈 움직임 가속화되나
국제 국제일반

러시아 ‘부분 동원→부분 면제’로 동원령 바꿨다… 청년층 이탈 움직임 가속화되나

동원소집 상한선 불명시에 지적 이어져
부분 소집서 제외되는 170만명에 초점
동원령 언급 후 러시아 비행편 매진행렬

image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천지일보 편집. (출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우크라이나 침공이 7개월째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수세에 몰린 러시아가 21일(현지시간) 군 동원령을 전격 발동했다. 이와 관련, 크렘린 궁은 곧 전역자 대상 동원령에서 면제되는 그룹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만명의 예비군 자원 중 일부만 동원된다며 부분 징집을 강조했던 오전과 달리 6시간 만에 ‘누가 빠지냐’의 문제인 부분 면제로 초점이 바뀌면서 러시아 젊은층 남성의 이탈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크렘린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정기 기자 브리핑에서 “어떤 그룹의 사람들이 이번 새 징집 소집령에서 연기가 허용될 것인지 곧 정부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6시간 전인 오전 10시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징집’을 강조했던 것과 초점이 180도 달라진 것이다.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푸틴 대통령 연설 후 “군대를 갔다 온 사람 중 전투경험이 있고 소속 특정병과에 등록된 전역자(2500만명의 예비군 자원 중 단 1%인 30만명)만 징집 대상에 해당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이나 쇼이구 장관의 발언에 많은 허점이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부분 동원령에 관한 법령이 장관 말과 같은 동원소집 상한선이 명시되지 않았을 뿐더러 학생이나 신병이 예외가 된다고 추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image
러시아-우크라이나 침공. (출처: 뉴시스)

이에 현재의 신병 징집과 동일하게 지역 할당제로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러시아 법률상 18~27세 남성은 1년간 의무 군 복무를 해야 한다. 병력 규모를 법으로 정해놓고 진행되기에 징집 예외자가 많다.

러시아 법으로 현역 병력은 90만명, 전역 5년 이내의 예비군은 200만명을 확보하도록 돼 있다. 실제 현역은 비전투 요원까지 포함해서 2017년 기준으로 101만명이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사상자가 늘자 지난달 푸틴 대통령은 13만 7000명의 현역 자원 증원을 명령했다. 

이에 따라 부분 동원령에 소집당하지 않으려는 러시아 젊은층 남성의 이탈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부분 동원령 언급 이후 러시아서 수 시간 내에 거의 모든 해외 비행기편 표가 매진됐다. 비행기로 국경을 넘어갈 수 있는 조지아, 터키 및 아르메니아 수도 행 모스크바 발 비행기 표를 비롯해, 아제르바이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및 키르키즈스탄 직행 표,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행 등 경유 환승 비행기 표도 일제히 매진됐다. 

image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한편 푸틴 대통령이 군 동원령을 내리며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한 가운데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핵무기 보유국이 그런 식으로 말하는 것은 무책임한 수사”라고 질타했다. 

존 커비 NSC 전략소통 조정관은 ABC 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러시아의 전략 태세에 대해 최선을 다해 감시하고 있다”만약 “우리가 (미국의 전략 태세를) 바꿔야 한다면 변경할 것이다. 그러나 당장 이렇게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어떤 신호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가 만약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심각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푸틴은 세계 무대에서 더 외톨이가 될 것이며 국제사회에도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를 합병하기 위한 러시아의 주민투표에 대해 “어떤 엉터리 주민투표를 하는지와 상관없이 그곳은 우크라이나 영토”라면서 “미국은 안보 및 재정 원조를 통해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