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푸틴, 군 동원령 발동… 우크라 강공 이어간다
국제 국제인사이드

푸틴, 군 동원령 발동… 우크라 강공 이어간다

image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천지일보 편집. (출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스푸투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직면한 위협이라는 표현과 함께 러시아와 러시아의 주권, (영토적) 통합성 보호를 위해 부분적 동원을 추진하자는 제안을 지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분 동원령에 따라 우크라이나 전쟁 수행을 위해 필요한 병력, 군수물자의 부분적 강제 동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푸틴 대통령은 21일부터 동원이 시작되며 예비군만이 징집 대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크렘린궁은 군복무가 동원이 끝날 때까지 연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한 동원령 발령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가져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와 남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지역 등의 친러 임시 행정부가 이달 23~27일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지지 입장을 표시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로부터의 돈바스 지역 해방과 러시아계 주민 보호라는 특별군사작전의 주요 목표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