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남보라, 남동생 사망 언급… “평생 갈 고통”
연예 방송·TV

남보라, 남동생 사망 언급… “평생 갈 고통”

image
남보라(출처: 유튜브 채널 키즐 영상)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남보라가 안타까운 가정사를 언급했다.

 

남보라는 1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키즐 영상에서 친누나를 잃은 사연의 출연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남보라는 “출연 제의를 받고 많이 고민했다. 제 얘기를 꺼내면 그 이후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 하는 것이라 많이 망설였다”고 고백했다.

 

출연자는 누나가 실종된 후 휴대전화 메모장에서 유서를 발견했다며, 이후 누나의 사망 소식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남보라는 “나와 똑같은 상황”이라며 7년 전 남동생이 세상을 떠났을 때를 회상했다.

 

남보라는 “(동생)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했는데 너무 느낌히 사했다”며 “아니라고 믿고 싶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고 말했다.

남보라는 “동생한테 하고 싶은 얘기 있었냐”는 질문에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다”며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그러면서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꺼내 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다. 난 좀 참았던 거 같다. 그냥 덮어놨다. 왜냐면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 일부러 생각 안 하고 덮어놨다”고 고백했다.결국 오열한 남보라는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보는데, 중요한 건 잘 이겨내는 것 같다. 우리도 잘 이겨내 보자”라고 덧붙였다.

 

13남매 중 둘째인 남보라는 지난 2015년 셋째 남동생을 떠나보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