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망치질 않는다
오피니언 칼럼

[건축스케치] 망치질 않는다

image

김동희 건축가

그림 속 망치로는 실제로 망치질 않는다. 그래도 꼭 망치질할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사람들은 저것이 왜 망치질하려고 하나 유심히 본다. 움직이지 않는데 말이다. 혹시나 잘못 그렸거나 심오한 뜻이 있을까를 생각하면서 자꾸 들여다보지만 여전히 망치는 움직이지 않는다. 그것이 인간이 생각하는 깊이다. 그래서 더 깊숙이 보기도 하고 더 엉뚱하게 판단하기도 한다. 그게 다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없다.

분명히 이것은 ‘망치질 않는다’라고 적어 두었는데 말이다.

이 말이 더 호감을 자극했을 수도 있다. 감성에 치우치지 말자고 적은 말이지만 감성적으로 대응하기 마련이다. 건축도 때로는 그러하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