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치약에 물 묻히는 것, 좋을까 나쁠까?… 헹굼은 몇 번이 적당?
웰빙건강 의학정보

치약에 물 묻히는 것, 좋을까 나쁠까?… 헹굼은 몇 번이 적당?

양치질, 내게 잘못된 습관 없을까?
치실과 치간 칫솔 사용 ‘일상화’해야

image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양치질은 치아 관리의 기본이자 치아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치아 건강을 위해 하루 세 번의 양치질은 기본으로 지키고 있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양치질을 장기간 하다간 오히려 치아 마모가 생기거나 구취, 치주염에 시달릴 수도 있다. 치아 건강을 위해 올바른 양치 방법을 알아야 한다.

◆치실 사용은 필수라고?… 피가나는 건 염증 때문

치아에 낀 음식물을 청결하게 제거하기 위해선 ‘치실’을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치실을 사용할 때 잇몸에 피가 배어 나오고, 치아 사이가 벌어지는 느낌을 받아 사용을 기피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피가 묻는 건 잇몸에 염증이 생겼다는 뜻이며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치아가 벌어지는 경우도 거의 없다. 치실 사용 후 치아 사이가 넓어졌다고 느낀다면 치석, 치태가 제거되거나 염증이 가라앉았기 때문이다.

칫솔만으로는 치아 사이에 치태 제거가 되지 않으므로 청결한 관리를 위해선 치실, 치간 칫솔을 사용을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치실은 30cm 정도를 끊어 양손 중지에 감아 준다. 엄지와 검지를 사용해 치아 옆면을 위아래가 아닌 앞뒤로 움직이듯 닦아준다. 다른 치아 사이를 닦아줄 때는 안 쓴 부위로 닦아주면 된다. 

image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치약에 물을 묻히는 것은 나쁠까?… 올바른 양치질은? 

잘못된 양치질은 치아 마모의 원인이 된다. 뻣뻣한 칫솔모, 연마제 성분이 많은 치약으로 힘을 줘 치아를 닦는다면 치아 마모가 생길 수 있다. 특히 옆으로 힘을 줘 칫솔질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강한 힘으로 양치질 하는 것이 치아에 좋지 않은 것은 대체로 알려져있다. 하지만 강한 힘으로 닦을 때 느꼈던 개운한 느낌 때문에 힘을 빼기가 쉽지는 않다. 치아 건강을 위해선 치아 두 개 크기의 부드러운 칫솔모로 원을 그리듯 닦는 회전법을 이용해 치아 결대로 꼼꼼하게 닦는 것이 좋다.

양치질을 할 때 치약에 물을 묻히는 것에 대해 의문이 들 때가 있다. 치약의 연마제 성분은 치아에 붙은 세균, 잔여 음식물, 치석 등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치약에 물을 묻히면, 연마제가 희석될 가능성이 높다. 간혹 물을 묻히면 거품이 많이 생겨 청결하게 닦인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치약의 양은 칫솔모의 절반에서 3분의 1 정도가 적당하다. 어린아이의 경우에는 쌀알 크기만큼 발라주는 것이 좋다. 

양치가 끝난 후에는 10회 정도 물로 헹궈줘야 한다. 구강에 남은 치약은 구취와 치아 착색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하루 3번, 3분 이상 양치질을 해야 하며, 치실과 혀 클리너로 치아 사이 플라그와 혀의 백태를 제거해야 한다. 건강한 치아를 위해 주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치석 제거나 염증 치료도 받아야 한다.

(자료 제공: 인천W치과의원)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