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에미상 받고 금의환향한 ‘오징어 게임’ “시즌2, 내후년에 나올 것”
문화 OTT·방송

[현장] 에미상 받고 금의환향한 ‘오징어 게임’ “시즌2, 내후년에 나올 것”

image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오징어 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참석한 이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정재훈 VFX 슈퍼바이저, 채경선 미술감독, 배우 이유미, 황동혁 감독, 김지연 대표, 이태영 무술팀장, 김차이 무술팀원, 심상민 무술팀장.(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전 세계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금의환향했다. 제74회 에미상 프라임타임 감독상을 받은 황동혁 감독은 “내일이면 ‘오징어 게임’이 세상에 공개된 지 딱 1년이 된다”며 “이런 뜻깊은 자리에 많은 트로피와 수상한 스텝, 배우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스럽다. 평생 기억에 남을 1년의 여정이 될 거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오징어 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감독상을 받은 황 감독을 비롯해 김지연 대표, 이유미 배우, 채경선 미술감독, 정재훈 VFX 슈퍼바이저, 심상민·이태영 무술팀장, 김차이 무술팀원 등이 참석했다.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이정재는 영화 ‘헌트’의 북미 일정으로 귀국하지 않아 이날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오징어 게임’은 제74회 에미상에서 6관왕을 기록했다. 한국 최초로 에미상 드라마 시리즈 부문 감독상(황동혁)부터 남우주연상(이정재), 드라마 부문 여우게스트상(이유미), 내러티브 컨템포러리 프로그램 부문 프로덕션 디자인상(채경선 외), 스턴트 퍼포먼스상(임태훈 외), 싱글 에피소드 부문 특수시각효과상(정재훈 외) 등을 수상했다.

수상한 이들에게 많은 관심이 쏠린 가운데 최근 부각되고 있는 K컬쳐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은 처음에 영화로 생각했다가 많은 한계에 부딪혀서 포기했던 작품”이라며 “넷플릭스가 한국에 들어오지 않았다면 영원히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플랫폼 탄생이 오징어 게임을 만들 수 있게된 계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컬쳐에 대해 “지금 (한국 컨텐츠의) 붐이 찾아왔다. 많은 나라가 주목하고 있고 K영화, K-POP, 음식까지도 자리를 잡고 있다고 들었다. 이 붐을 타고 나아가려면 제작자, 크리에이터 등이 노력하면 자연스럽게 오래 이어지지 않을까 낙관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국에서 갑자기 K컬쳐가 부각된 이유가 뭐냐고 물어본다. 그러면 우리는 항상 열심히 만들고 있었고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해왔다고 대답한다”며 “우리의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 어디에 내놔도 하이퀄리티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치열하고 다이나믹한 생활 속에서 많은 창작자들이 무언가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 역시 “이유는 간단하다. 전 세계인들이 좋아하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 것”이라며 “이제는 전 세계로 나가는 통로가 있고 그 통로로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다른 나라에 있는 관객,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게 됐다. 더 중요한 것은 한국에서 만드는 콘텐츠들은 단연코 굉장히 높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image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오징어 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황동혁 감독이 에미상 트로피를 들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제공: 넷플릭스)

높은 인기로 시즌2 제작까지 확정되면서 이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왔다. 황 감독은 “우선  오징어 게임2를 해야 한다. 내년에 촬영을 하고 내후년에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2년은 걸릴 것 같다”며 “지금 한창 대본을 쓰고 있다. 그 다음에 영화를 하나 해볼까 생각 중이지만 그건 너무 먼 얘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2를 다 쓰고 찍고 그것 상상을 하는 것만으로도 이가 흔들리고 삭신이 무너져내리는 기분이다. 앞에 있는 것만 잘해보자고 생각한다. 현재 게임은 다 설정했지만 공개는 불가능하다. 알게 되면 재미가 없다”며 “시즌2의 무대는 한국이기에 외국 배우의 출연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런 가운데 황 감독은 작품상을 가장 받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 시상식이어서 무대에 팀들이 다 올라갈 수 있는 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당시 시상식에서 ‘S’ 발음이 나와서 기대했는데 ‘석세션’이 나와서 조금 실망했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배우 이정재는 영상으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부득이하게 원래 일정이 끝나자마자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영화 ‘헌트’를 알리기 위한 일정이 겹쳤다”면서 “(이름이 호명 됐을 때) 아주 짧은 순간인데도 불구하고 내 이름이 맞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으로 많은 뉴스가 나왔고 상도 받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하고 기쁜 것은 한국 콘텐츠가 이렇게 많은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함께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라며 “앞으로 제2, 제3의 ‘오징어 게임’ 같은 콘텐츠가 나와서 훌륭한 필름 메이커와 배우가 세계인을 만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