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청와대 춘추관 ‘장애예술인 특별전’ 개막 2주… 관람객 5만명 넘었다
문화 공연·전시

청와대 춘추관 ‘장애예술인 특별전’ 개막 2주… 관람객 5만명 넘었다

작품 23점 판매, 작품 구매에도 관심↑

image
청와대 춘추관 ‘장애예술인 특별전’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천지일보 2022.09.16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청와대 춘추관 ‘장애예술인 특별전’ 개막 2주를 맞이한 가운데 방문한 관람객이 5만명을 돌파했다.

16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국민 속으로 어울림 속으로(주최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에 개막 후 2주 동안 5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다. 구체적으로 14일 현재 기준 5만 2439명이 방문했다. 

지난 12일 윤석열 대통령이 특별전을 깜짝 방문한 데 이어, 14일에는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 피아니스트 백건우씨, 디자이너 이상봉씨(홍익대학교 패션대학원 원장)가 춘추관을 찾아 전시를 관람했다.

개막 첫 주 손영락 작가의 작품 ‘밧’이 처음 판매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4일까지 작품 총 23점이 판매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정은혜 작가가 출연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의 첫 촬영이 있던 날의 ‘영희(정은혜 작가 본인)’와 ‘영옥(배우 한지민 씨)’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인 ‘영옥과 영희’를 구매했다.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은 고(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의 ‘예술하는 아이들은 잘 놀아야 한다’라는 취지의 말을 떠올리며, 집무실에 걸어놓을 작품으로 아이들이 천진하게 놀고 있는 모습을 그린 이순화 작가의 ‘추억의 편린들’을 구매했다. 

장애예술인 특별전 폐막 전 마지막 주말에도 작가와의 만남은 계속된다. 17일 오후 2시에는 김은지 작가, 방두영 작가, 18일에는 정은혜 작가가 관객들과 만나 소통할 예정이다. 장애예술인 특별전 ‘국민 속으로 어울림 속으로’는 청와대 춘추관에서 19일까지 열린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