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與, 정진석 비대위 공식 출범… 이준석 가처분 심문 연기 신청도
정치 국회·정당

與, 정진석 비대위 공식 출범… 이준석 가처분 심문 연기 신청도

찬성 38표로 인선안 가결
與 “14일까지 준비 어려워”
法, 28일로 심문 일정 연기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대표실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가 13일 구성을 완료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9명 규모의 비대위 인선을 발표했다. 원내에서는 3선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과 재선 정점식 의원(경남 통영고성)이 포함됐다.

아울러 지난 6.1 지방선거에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주기환 전 비대위원이 이름을 올렸다. ‘주호영 비대위’에 참여했던 그는 대검 수사관 출신이며, 윤석열 대통령과도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주 전 비대위원을 임명한 이유에 대해 “호남의 대표성이 있다고 봐서 그렇게 하기로 했다”며 “(호남의) 다른 분들은 여의치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주 전 비대위원은 임명 1시간 30분만에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원 발표 후에 주기환 비대위원께서 정진석 비대위원장께 간곡한 사의를 표명했다”며 “사의를 받아들이고 전주혜 의원을 비대위원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주 전 위원이 물러난 자리는 전주혜 의원이 맡게 됐다.

또한 윤 대통령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지냈던 김병민 광진갑 당협위원장, 당 혁신위 대변인인 김종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6.1 지선 공천관리위원회 대변인을 맡았던 김행 전 청와대 대변인도 원외 인사로 비대위에 합류했다.

김석기 사무총장과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유임됐다. 주호영 비대위에서 비대위원으로 기용됐던 엄태영 의원은 이번에 조직부총장을 맡았다.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은 노용호 의원이다.

정 위원장은 “정기국회를 관통하는 정치 일정을 함께해야 하는 비대위인 만큼 정치 쟁점 사안에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그런 인선으로 비대위 구성을 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며 “통합과 균형을 중시해서 인선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8차 회의에서 전화 자동응답(ARS) 투표 결과, 재적 인원 53명의 과반인 39명이 출석했고, 출석 인원의 과반인 38명이 찬성해 비대위원 6명 인선안을 가결시켰다. 

국민의힘 윤두현 상임전국위 의장 직무 대행은 모두발언에서 “정치의 사법화, 사법부의 정치화 문제를 겪고 있어 죄송하다”며 “비대위원 6명 임명으로 비대위를 매듭 지어 새로운 비대위가 당의 복잡한 상황을 이겨내고 다시 국민 신뢰를 얻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전국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변수는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비대위’의 효력 등을 정지해달라며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이 14일 열리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오는 14일로 예정된 이준석 전 대표가 네 번째로 제기한 가처분의 심문기일 변경을 신청했다. 가처분 심문 통지서를 그 전날인 13일에야 송달받아 충분한 준비가 어려웠다는 이유에서다.

법원은 14일 오전 11시 이 전 대표가 신청한 3·4차 가처분에 대한 심문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국민의힘의 변경 신청을 받아들여 당초 일정보다 2주 늦춘 28일로 변경했다.

28일 진행될 3차 가처분에는 당헌을 개정한 9월 5일 전국위 의결 효력 정지 신청 내용이 담겨있다. 4차 가처분에 포함된 내용은 ▲정진석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임명한 9월 8일 전국위원회 의결 효력 정지 ▲비대위를 설치한 9월 8일 전국위 의결에 대한 효력 정지 등이다.

국민의힘 유상범 법률지원단장은 “신청서 자체가 송달 안 된 상태에서 내일(14일) 오전까지 준비할 수 있는 상황이 물리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신청서가 송달됐다면 검토하고 대응할 변호인단을 선임해 답변서를 준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 변호인단은 “국민의힘은 재판부에 대한 망국적인 지역비하 발언, 철지난 색깔론 공세, 정치 판사 등 인신공격, 선을 넘지말라는 등 겁박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하고 반성적인 자세로 재판에 임하길 요청한다”며 “기일연기 신청을 하겠다 하지만 주요 쟁점은 이미 언론에 공개됐다. 이 전 대표는 14일 오전 11시 심문기일에 직접 출석해 진술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추석 연휴 기간 법원에 방문해 서류를 수령할 수도 있었다”라며 “앞선 가처분 결정의 요지는 비상상황이 아니므로 비대위 전환은 무효이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임명도 무효이며 무효인 비대위원장이 임명한 비대위원도, 조기 전당대회도 무효하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내년 1월 9일 당대표로 복귀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은 정치문제에 법원이 개입하지 말라며 절차적 위법만 심사하라고 주장하지만 정당은 치외법권 지역이 아니다”라며 “정당의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되 헌법·정당법·당헌·당규를 명백하고 현저하게 위반하면 절차적 하자뿐만 아니라 실체적 하자도 심판한다는 것이 대법원의 확립된 판례”라고 주장했다.

image
ⓒ천지일보 2022.08.23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