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짧게 느껴진 추석 연휴 ‘아쉽지만 즐거웠던 명절’
천지TV 사회

[천지일보 영상뉴스] 짧게 느껴진 추석 연휴 ‘아쉽지만 즐거웠던 명절’

[천지일보·천지TV=서효심 기자] 코로나 이후 거리두기가 사라진 첫 명절.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추석 명절이 벌써 막바지에 접어들었습니다. 

선물 꾸러미를 들고 발 디딜 틈 없이 붐비던 예전 같은 귀경 풍경은 여전히 찾아보기 어려웠는데요. 

짧은 연휴 속 아쉬움을 뒤로한 채 오른 귀경.

아이들 손을 잡은 이들부터, 고향에서 받은 보따리를 손에 꽉 쥔 사람까지.

오랜만에 맞은 명절다운 추석인데 나흘은 그저 짧기만 합니다. 

(인터뷰: 정미선 | 동대문구 장안동)
“조금 짧아서 아쉬운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조금 더 길었으면 친정에서 더 오래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래도 오랜만에 코로나 때문에 한동안 못 있었지만 가서 가족들 얼굴도 한번 보고 (와서) 괜찮은 것 같아요” 

코로나로 2년 만에 가족들을 만난 귀경객도 있었는데요. 

(인터뷰: 오채연 | 용인시 용덕동)
“오랜만에 부모님 만나니까 그것도 좋은 추억이더라고요”
-얼마 만에 뵌 거예요? 
“코로나 때는 거의 못 만났으니까 명절로 뵌 건 거의 2년 만이죠.”
-뵈니까 어떠셨어요?
“그동안 얼마나 저희 보고 싶으셨을까, 이런 명절을 보내고 싶으셨을까…”

짧았던 명절이지만 반가웠던 만남이 있어 마음은 조금 가볍습니다. 

(인터뷰: 이정웅 | 남양주 다산동)
“연휴가 좀 길면 좋겠죠. 내려올 때는 기차표 구하느라 많이 힘들었고요. 가서 가족들 많이 보고 왔습니다. 그중에 어머님이 얼마 전에 코로나 걸리셔서 지금도 여전히 힘이 없으시더라고요. 완쾌는 하셨지만, 걱정 많았었는데 가족들 보고 와서 마음은 편합니다.” 
- 남은 연후 어떻게 보내실 건가요? 
“내일 가족과 함께 하루 잘 쉬고 아이들 학교 가고 저는 직장 나가고 그래야죠”

귀경객들은 소중한 사람들과 아쉬운 만남을 뒤로하고, 
다음 명절은 바이러스 걱정 없이 보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일상으로의 복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촬영: 김인우 기자, 취재/편집: 서효심 기자)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