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진석, 이준석 계속된 가처분에 “국힘과 함께 할 생각 없는 듯”
정치 국회·정당

정진석, 이준석 계속된 가처분에 “국힘과 함께 할 생각 없는 듯”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내정된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8일 오전 국회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 체제에 대해 또다시 가처분 신청을 낸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결국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8일 서울역 추석 인사 뒤 이 전 대표 가처분 신청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상을 했던 바인데 이 전 대표가 더 이상 우리 국민의힘과 함께 할 생각은 없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며 “계속 저렇게 가처분 신청을 함으로써 어쨌든 윤석열 정부의 순조로운 출발에 방해가 되고 역풍을 맞는 결과가 되지 않았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긍정적인 결말을 예상하기에는 국면이 너무 왔다, 그런 느낌이 없잖아 있어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 법률대리인단은 서울남부지법에 비대위 설치안과 정 위원장 임명안의 효력정지 및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