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러 “한국, 유가상한제 동참하면 ‘비싼’ 러산 원유 사게 될 것”
국제 국제일반

러 “한국, 유가상한제 동참하면 ‘비싼’ 러산 원유 사게 될 것”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내 기름값이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인 1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유가정보판에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1,759원, 1,854원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둘째 주(8.7∼8.11)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8.7원 내린 L(리터)당 1833.2원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805.85원으로 조만간 1700원대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 2022.08.14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과 서방이 주도하는 러시아산 원유가격상한제 도입에 한국이 동참할 경우 한국 경제에 심각한 부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는 러시아 당국자 발언이 나왔다.

7(현지시간) 스푸투니크 통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 제1아주국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국장은 우리는 워싱턴이 러시아 원유에 대한 구매자 카르텔에 서울을 끌어들이려는 시도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남·북한과 중국, 몽골 등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구매자 카르텔을 통해) 미국의 계획대로라면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 상한을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손해를 보면서 원유를 공급하진 않을 것이라며 그 결과 한국은 더 이상 싸지 않은, 더 비싼 가격에 원유를 사게 될 것이며 훨씬 더 비싼 가격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한국이 이를 이해하고 불필요한 문제를 만들어내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노비예프 국장은 북한이 요구할 경우 원유와 석유제풀 공급을 재개할 준비가 됐다고도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