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디플의 ‘더 존’, 광재커플X권유리의 신선한 ‘버티기’ 예능
문화 OTT·방송

[현장] 디플의 ‘더 존’, 광재커플X권유리의 신선한 ‘버티기’ 예능

image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 ‘더 존: 버텨야 산다’ 포스터(제공: 디즈니플러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전 국민 MC 유재석이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디즈니+(디플)에 떴다. 절친 배우 이광수와 소녀시대 출신 가수 겸 배우 권유리와 함께다.

6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더 존: 버텨야 산다(더 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런닝맨’ ‘범인은 바로 너!’ 등을 함께 연출했던 조효진·김동진 PD와 유재석, 이광수, 권유리가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 컨셉에 대해 유재석은 “말 그대로 버틴다. 제작진이 마련한 상황에 들어가 4시간만 버티는 것”이라면서 “4시간의 강도들이 놀랄 정도였다. 언뜻 들으면 4시간 정도는 버틸 수 있지 않을까 하지만 제작진이 가만히 두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 PD는 “처음에 기획했을 때가 지금도 완전히 해소됐다 할 수 없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었다. 그때 봤던 문구가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것’이라는 것을 봤다”며 “코로나19 상황 뿐 아니라 일상이 버티기의 역속이다. 그것을 예능적으로 풀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PD 역시 “살아가는 삶 자체가 버티기의 연속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들을 버티기에 힘들고 지치는데 예능에 극적으로 접목시켜서 재미있게 풀어보면 어떨까 해서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탈출이 아닌 버티는 예능을 기획하게 된 것에는 유재석의 아이디어가 있었다. 유재석은 “두 PD와 탈출하는 내용은 많이 했고 그런 것 말고 다른 것은 없을까. 탈출 아닌 상황은 어떨까 하는 얘기를 했고 제작진이 현실화 했다. 조 PD 역시 얘기를 듣고 ‘생각해볼게요’라고 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구체적으로 현실화시켰다”고 말했다. 

이러한 컨셉에 이광수는 “사실 개인적으로 방탈출 게임이나 탈출하는 예능 프로그램을 했는데 버틴다는 포맷자체가 굉장히 신선했다. 조 PD가 4시간 안에 녹화가 끝날 수밖에 없다 했고 좋아하는 제작진과 재석이 형, 유리 씨와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며 “제가 생각한 4시간과 달랐지만 결과적으로 재밌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유리 역시 “일단 스케일이 어마어마하게 컸다. 평소에 방탈출 게임을 좋아하는데 현실판으로 옮겼고 버라이어티하고 게임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이 매력적이었다”면서 “무엇보다 유재석과 이광수의 광재커플 케미를 직관할 수 있다는 점과 내가 새로운 인물로써 새로운 재미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image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 ‘더 존: 버텨야 산다’ 스틸컷(제공: 디즈니플러스)

권유리의 말처럼 이번 프로그램이 공개됐을 때 유재석과 이광수의 재회가 화제로 떠올랐다. 이에 대해 이광수는 “사실 런닝맨 이후에도 계속 연락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같은 곳에서 운동해서 오랜만에 뭔가를 하는 느낌이 많지는 않았다”면서도 “늘 형과의 촬영은 행복하고 즐겁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재석은 “런닝맨 이후 시간이 지나서 더 존을 통해 재회를 했다. 항상 함께하면서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존재”라며 “예능적으로나 인간적으로 봤을 때 잘 맞다. 또 예능적인 어떤 상황에 대해 이해도가 높고 잘 표현하는 친구가 광수”라고 칭찬했다.

광재커플의 케미를 옆에서 지켜본 권유리는 “사실 유재석씨가 이광수씨를 놀리려고 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였다”며 “두 분의 끈끈한 애정이 녹화 중 틈틈이 보였다. 따뜻하고 즐겁고 유쾌했다”고 밝혔다.

광재커플과 함께하게 된 권유리의 섭외 과정에도 유재석의 힘이 작용했다. 조 PD는 섭외 과정에 대해 “항상 유재석이 할 거면 새로운 것을 하자고 이야기 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예능은 없을 텐데 생각하다가 이번 아이디어가 나왔다. 그런 얘기를 했으니 재석 형도 같이 해야 한다고 했다”며 “이 프로그램이 런닝맨처럼 사람을 많이 하는게 아니라 소수정예가 좋겠다 싶었다. 유재석과 가장 호흡이 잘 맞을 사람을 생각했을 때 이광수가 떠올랐고 흔쾌히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두 명을 끌고 갈 사람이 필요했다. 많은 사람을 찾아보던 중 유재석이 유리씨를 추천했다. 흔치 않은 경우였는데 굉장히 속에 잠재된 예능감이 엄청나다고 했다. 나는 게스트로만 봤는데 이 세 명의 조합이면 극한 상황에서 버티기를 재밌게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예능을 제작한 조 PD와 김 PD는 공중파를 넘어서 OTT에서 다양한 예능을 제작하고 있다. 넷플릭스에서 ‘신세계로부터’ ‘범인은 바로 너!’ 등을 제작했으며 이번에는 새로운 플랫폼 디플을 선택했다. 이에 김 PD는 “한국에서 만들어지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최초로 전 세계 공개하는 게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만큼 처음으로 하는 협업이어서 열심히 지원해줬다. 마음껏 제작하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줘 감사히 촬영했다”고 전했다.

한편 ‘더 존’은 오는 8일 디플데이에 8개의 에피소드 중 1~3회가 공개된다.

image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 ‘더 존: 버텨야 산다’ 스틸컷(제공: 디즈니플러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