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이재명 檢소환’에 여야 혈투 예고… 민주 ‘김건희 특검’ 맞불
정치 국회·정당

‘이재명 檢소환’에 여야 혈투 예고… 민주 ‘김건희 특검’ 맞불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08.29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검찰 출석을 통보한 가운데 여야 혈투가 예고되고 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특검법 도입 추진을 제기했다.

민주당은 5일 김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한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윤석열 대통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민주당이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발장은 민주당 김승원·양부남 법률위원장이 공동으로 제출한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 당국이 (김 여사) 봐주기로 일관하면 국민의 공분을 모아 특검을 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적 의혹의 진상을 규명할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주가 조작 혐의의 공소시효가 4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더 이상 시간만 끌려고 하지 말고 성역 없는 진실을 신속히 밝히길 바란다”며 “국민의 의혹이 증폭된 만큼 살아 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녹취록에 따르면 주가조작범 이모씨에게 주식매매를 일임하기 전부터 김 여사 본인이 시세조종성 주문 51건을 직접 지시했으며 이후에 주가 조작 거래를 직접 승인한 정황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 기간 위탁만 했을 뿐 이씨가 임의 거래했다던 윤석열 대통령 또한 허위사실공표 혐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와 야당 인사에 대한 윤석열 정권의 정치 탄압을 강력히 규탄하고 김 여사의 주가조작 혐의 등 국민적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재명 대표 소환조사 출석 문제, 김건희 특검 추진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