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민주 “李 소환, 尹의 전면전 선포… 포토라인엔 김건희 서야”
정치 국회·정당

민주 “李 소환, 尹의 전면전 선포… 포토라인엔 김건희 서야”

“DJ 현해탄 사건 떠올라”
“김건희는 줄줄이 무혐의”

image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재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일 검찰의 이재명 대표 소환 통보에 대해 “제1야당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전면전 선포”라고 직격했다. 또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 건 김건희 여사”라며 김 여사의 무혐의 처분도 비판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는 명백한 정치보복이자 야당 탄압”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가 지난달 30일 취임한 지 사흘 만에, 대통령과의 통화와 영수회담 제안이 있은 지 하루 만에 돌아온 답이 터무니없는 구실을 잡아 만든 소환장”이라며 “과거 중앙정보부의 ‘김대중 현해탄 납치 사건’이 떠오를 정도로 검찰을 통해 무자비한 정치보복 본색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를 향한 표적수사는 졸렬한 정국 반전용이다. 윤 대통령이 지지율에 고전하자 이를 반등하기 위해 꺼낸 게 고작 이런 사정 카드인가”라며 “이번 사태는 야당 대표 소환으로 끝나지 않을 게 자명하다. 대표에게도 보복하는데 야권에 대한 폭주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총장은 또 김 여사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봐주기 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여사는 줄줄이 무혐의 처분하고, 야당은 줄줄이 소환하는 막장급 편파 수사다. 오히려 국민은 김 여사가 포토라인에 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은) 김 여사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는 무딘 칼날로 면죄부를 주고 있다. 반면 야당 대표를 향해서는 더 시퍼런 칼날을 들이대 어떻게든 엮어보겠다는 전형적인 내로남불 수사(를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재판에서 김 여사가 직접 주식을 매수한 정황이 녹취록에 드러나 윤 대통령이 대선 경선 후보 시절 해명으로 내놓은 발언과 정면 배치된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하는 사람은 오히려 윤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조 총장은 “윤 정권이 전면전을 선포한 상황에서 당은 내일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해 향후 대응 방향을 정하겠다”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윤 정권과 싸울 것이고 이들이 외면한 민생 경제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민주당 김승원 법률위원장도 “김 여사에게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가 있고 윤 대통령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혐의가 새롭게 추가됐다”며 “김 여사를 기소하고 처벌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말한 건 대개 의견이나 주장인 반면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한 발언은 사실에 대한 주장”이라며 “오히려 윤 대통령이 직무를 마친 후 공소시효가 정지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문제로 처벌받는다면 국민의힘 쪽에서 야단이 날 가능성이 높다”고 부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