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힌남노 5일부터 직접 영향 6일엔 상륙… 사라·매미 수준 피해 예상
사회 환경·날씨

힌남노 5일부터 직접 영향 6일엔 상륙… 사라·매미 수준 피해 예상

image
태풍 힌남노의 3일 오후 4시 기준 예상 경로. (제공: 기상청)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가 5일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며, 6일엔 많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채 통영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힌남노는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사람이 빠르게 걷는 수준인 시속 8㎞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40h㎩, 강풍반경은 410㎞이다. 중심최대풍속은 초속 47m이다.

현재는 ‘매우 강’의 강도인데, 힌남노가 대만 인근 해안에서 잠시 정체하는 동안 세력이 약해졌다.

그러나 힌남노는 북상하면서 4일이면 다시 ‘초강력’으로 격상될 전망이다.

힌남노는 5일 오전 북위 30도선을 넘으면서 북동진을 시작하고, 6일 오전 제주 서귀포 동쪽 약 30㎞ 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때 힌남노의 강도는 다시 ‘매우 강’ 정도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5일 오후부터 직접적인 영향을 받겠다. 힌남노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비는 4일부터 내릴 예정이지만, 힌남노가 몰고 온 강풍과 비는 5일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 100~300㎜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바람도 거세다. 태풍 중심과 가까운 제주도와 전남남해안과 경남권해한은 최대풍속 초속 50~60m의 강풍이 몰아칠 전망이다.

현재 예상대로면 1959년 ‘사라’나 2003년 ‘매미’ 같은 피해를 입힐 것으로 추측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