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민주, 김혜경 檢송치에 “답정너 수사 매우 유감… 김건희 무혐의와 대비”
정치 국회·정당

민주, 김혜경 檢송치에 “답정너 수사 매우 유감… 김건희 무혐의와 대비”

“정치검찰도 모자라 경찰마저 불공정 수사”

image
[수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마친 뒤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2022.08.23.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1일 이재명 당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해 “무리한 송치이자 ‘답정너’ 수사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씨가 법인카드 사용을 알고 있다는 게 송치의 근거지만, 김씨는 카드를 쓴 적이 없고 음식물 구입에 법인카드를 쓴 사실도 알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증거를 철저히 무시한 수사는 김씨를 검찰 포토라인에 세워 모욕을 주고 괴롭히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어 유감”이라며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각종 의혹에 줄줄이 무혐의 결론을 내는 것과 대비된다”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정치검찰도 모자라 경찰마저 불공정한 수사로 사법 정의를 파괴하는 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탄식했다.

앞서 김씨는 이 대표의 경기지사 당선 직후인 지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측근인 배씨가 경기도청 법인카드로 자신의 음식값을 치른 사실을 알고도 용인한 혐의(업무상배임)를 받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