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
문화 출판·문학 천지북스

[신간]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1930

image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는 영국의 주간지 ‘시간과 조수(Time and Tide)’를 통해 처음 세상에 나왔다.

‘시간과 조수’는 여성 참정권 운동의 열기가 식지 않은 1920년 진보적 정견과 페미니즘을 기치로 창간됐고, 이 주간지에 꾸준히 글을 기고하다가 이사로 합류한 E. M. 델라필드는 중산층을 위한 가벼운 읽을 거리를 써 달라는 편집장의 요청을 받고 1929년 12월부터 매주 일기 형식의 이 자전적 소설을 연재했다.

작품은 특히 지방 소도시의 독자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고 이듬해 연재가 끝난 뒤 단행본으로 출간됐다. 그후 런던과 미국, 전쟁을 배경으로 활약한 영국 여인의 발자취를 따라 총 세 편의 일기 형식 소설이 연이어 탄생했다.

E. M. 델라필드는 작품 속의 주인공과 마찬가지로 넉넉지 않은 살림에 보탬이 되기 위해 열심히 글을 쓴 ‘생계형’ 작가였다. 상업적 성공을 거둔 ‘어느 영국 여인의 일기’ 시리즈 외에도 여러 훌륭한 작품을 남겼다.

E. M. 델라필드 지음, 박아람 옮김 / 이터널북스 펴냄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