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반세기 기다렸는데… 美 나사, 아르테미스Ⅰ 발사 연기
국제 국제일반

반세기 기다렸는데… 美 나사, 아르테미스Ⅰ 발사 연기(종합)

이르면 내달 2일 또는 5일 재추진 전망

image
미국 아르테미스 달탐사의 견인차인 거대한 SLS 로켓이 무인 캡슐 오리온 및 실패탈출장치를 맨위에 싣고 29일 새벽 미 케네디 우주발사센터에 서있다. 오전8시33분의 1차 계획 발사는 취소됐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50년 만에 재개한 유인 달 탐사 아르테미스(Artemis) 프로그램의 첫 로켓 발사가 연기됐다. 이르면 내달 2일, 또는 내달 5일에 재추진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ASA는 29일(현지시간) 당초 이날 오전 8시 33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예정됐던 이 프로그램 1단계 로켓 발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NASA는 발사 직전인 이날 새벽 로켓 엔진의 연료 시스템에서 누출 문제를 확인, 연기 여부를 검토해 왔다. 이들은 발사팀이 과냉각 액체 산소와 수소 추진제로 핵심 연료 탱크를 채우기 시작한 뒤 로켓의 주 엔진 중 하나에 문제가 있다고 언급했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연기 결정 후 인터뷰를 통해 “상황이 괜찮아지기 전에는 발사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연기는 로켓이 굉장히 복잡한 체계라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번 ‘아르테미스 1’ 계획으로 불리는 이날 우주발사는 우주비행사가 달에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우주선과 장비가 제대로 제작됐는지 확인하는 시험 비행으로, 3900만 톤이라는 최대 추진력의 대형 로켓 ‘우주발사시스템(SLS)’에 인체와 유사한 물질로 제작된 마네킹을 태운 캡슐 ‘오리온’을 싣고 달까지 42일간 왕복 비행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NASA는 이번 시험 비행이 성공하면 2024년 유인우주선의 아르테미스 2를, 2025년에는 유인 착륙선이 달에 다시 착륙하는 아르테미스 3를 시도한다. 2025년에는 최초의 여성과 유색인종 우주비행사의 달 착륙 등 2·3단계 시험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NASA는 새로운 발사 날짜를 밝히지 않았지만 이르면 내달 2일, 또는 내달 5일에 재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1972년 아폴로 17호 뒤 50여년 만에 재개하는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는 미국이 주도하고 한국 등 동맹이 참여, 인류의 심우주 탐사를 위한 새로운 여정으로 평가받아 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