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국, 일본 10점차로 꺾고 U-18 아시아농구 22년 만에 정상 올라
스포츠 농구

한국, 일본 10점차로 꺾고 U-18 아시아농구 22년 만에 정상 올라

개·28득점’ 이주영 대회 MVP 선정 
종료 2분 남기고 3점 끌려가다 역전 성공

image
한국 선수단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한국 18세 이하(U-18) 남자농구 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22년 만에 아시아선수권 정상에 등극했다.

이세범 용산고 코치가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제26회 국제농구연맹(FIBA) U-18 아시아 남자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일본과 결승에서 77-73으로 승리했다. 중국과의 4강전에 이은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2쿼터 중반까지 26-36, 10점 차로 끌려가며 고전하다 막판 지역방어를 통해 점수 차를 좁혀 전반을 44-46으로 마쳤다.

4쿼터 중반 이후 위기는 다시 찾아왔다. 68-64까지 앞서다 역전을 허용했고, 종료 4분 33초를 남기고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을 막지 못해 68-71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종료 2분 33초를 남기고 이해솔(광신방송예술고)이 3점 슛을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후 구민교(제물포고)가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슛을 꽂아 넣으며 재역전했다.

종료 1분 08초를 남기고 호시카와 가이세이의 자유투 2개로 승부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이주영(삼일상고)의 3점 슛 실패 후 공격권을 일본에 내줬으나 이해솔이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으로 종료 26초를 남기고 다시 2점 차로 격차를 벌렸다. 

일본은 마지막 공격에서 와쿠가와 하야토의 골밑 돌파로 동점을 노렸지만 실패했고, 종료 6초 전 이주영이 쐐기 2점을 보태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은 방성윤, 김일두 등이 주축을 이룬 지난 2000년 대회 이후 22년 만에 아시아 U-18 남자농구 최강의 자리에 복귀했다. 일본과 U-18 대표팀 간 맞대결에서도 최근 5연승을 거두며 12승 6패로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이주영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28점을 넣었고 이해솔 12점, 이채형(용산고) 11점 등을 기록했다. 이주영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