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지원 “이재명 대표 확실… 단결과 단합 견인해야”
정치 국회·정당

박지원 “이재명 대표 확실… 단결과 단합 견인해야”

“尹대통령 같이 인사하면 안돼”

image
작년 11월 국회 정보위 회의장에 나온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8일 차기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출이 확실시되는 이재명 후보에게 “무엇보다 당의 단결과 진보 세력의 단합을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민주당 새 대표가 탄생한다. 지금까지의 결과 및 각종 여론 조사 추이 등을 볼 때 이재명 대표가 확실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후보에게 진보 진영 통합을 강조하며 “보수의 대북 정책, 상호주의와 진보의 햇볕 정책을 부각, DJ(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세력과 진보세력, 민주당 의원, 당직자, 당원을 하나로 단결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당직 인선은 능력과 탕평에 기준을 둬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 인사를 비난하면서 똑같은 인사를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윤석열 정부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반대할 것은 확실하게 반대해 대안 정당의 모습을 국민이 실감하도록 해야 한다”며 “협력도 아낌없이 해야하지만 싸우지 않는 야당은 야당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혁과 혁신에 매진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이 추진한다는 연금·교육·노동 개혁을 3분의 2 의석에 육박한 민주당에서 TF(태스크포스)를 구성, 주도하는 것도 방법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전 원장은 이 후보의 사법 리스크를 언급하며 “당당하고 크게 나가야 한다. 디테일로 빠지면 진다. 그래서 단결과 통합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망원경처럼 멀리 보면서 동시에 현미경처럼 자세히도 보아야 한다”며 “서생적 문제의식도 가져야 하지만 현실적 상인 감각도 겸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2년간 더불어민주당을 이끌 새 지도부가 선출된다.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서 이 후보의 당 대표 당선이 유력해졌다. 이 후보는 전날 경기와 서울 지역 권리당원 순회경선에서 각각 80.21%, 75.61%의 득표율로 압승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