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화 양치기소년이 현실이 되는 때, 피해야 할 山이 있다
오피니언 천지시론

[천지일보 시론] 우화 양치기소년이 현실이 되는 때, 피해야 할 山이 있다

image
ⓒ천지일보 2022.08.01

우리 민족은 예부터 토속신앙이 자연발생적으로 민간에 뿌리를 내리며 민간신앙의 맥을 이어왔다. 또 어쩌면 그 이전부터 같은 듯 다른 신앙이 있으니 신선사상(神仙思想)’이다. 이를 다르게 도교(道敎)’라고도 한다.

()’의 뜻은 다 아는 바고, ‘()’은 그 한자를 파자해 보면 산에 사람들이 모여 있다는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사람들이 모여 있는 산이라 했으니, 이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며, 이 사람들이 모인 산은 어떤 산이란 말인가.

그렇다. ‘은 비산비야(非山非野)라 했고 인산인해(人山人海)라 했듯이, 말세에 나타날 구원의 처소 곧 십승지(十勝地)’가 나타날 것을 긴긴 세월 노래해왔으니, 그 산에 모인 사람들은 십자가 곧 예수님의 피로 싸워 이긴 승리자와 그 승리자와 함께한 또 다른 많은 승리자들이 모인 진리의 성읍이니 곧 교회다.

진리는 곧 하나님의 말씀이며 나아가 예수님의 말씀이다. 이 태초의 말씀을 다르게는 ()’라 했으니 곧 도교인 것이다.

종교와 신앙은 현세가 아닌 장차 도래할 내세관(來世觀)’ , 예언적 의미를 담고 있다.

따라서 예언으로 기록돼 있는 글자(문자) 그대로는 아무런 유익이 없다.

그 글자 속에 담겨 있는 이면 즉, 또 다른 측면의 영적 참뜻을 알아야만 한다. 알아야 하는 이유는 알아야 그 뜻대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적 참뜻은 약속(예언)이 이루어지는 때가 있고 기한이 있으므로 그때를 만나지 않으면 천상천하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만약 그때가 이르기 전에 안다’ ‘봤다’ ‘들었다한다면, 그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며, 그 죄는 감당치 못할 정도로 크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그때 즉, 기한이 차서 약속한 예언이 이루어지는 때가 되면 약속한 사람(목자)을 통해 미리 예언하고 약속하신 분이 이룰 모든 내용을 약속한 한 사람에게만 알려주고, 보고 듣게 해서, 그 보고 들은 한 사람을 통해서만 그 시대를 위해 증거하게 한다.

이때 그 증거를 받고 인정하는 사람들은 신앙의 목적 즉, 구원을 얻을 수 있으니 만고의 이치며 진리다.

이제 그런 측면에서 놓고 볼 때, ‘신선의 참뜻 또한 종교의 모든 목적이 이루어지는 때가 되기 전에는 그냥 문자 그대로일 뿐 영적 참뜻은 알 길이 요원하기만 했다.

예부터 신선도가 있었고 신선사상이 있었지만 그저 이현령비현령만 온 세상천지를 뒤덮고 있었다. 이를 일컬어 영적 홍수시대라 하는 것이며, 마지막 때가 노아 때 같다고 한 것이다.

인류사 모든 것, 또 종교의 참뜻을 알기 위해선 이처럼 정한 때를 기다려야 했다. 그 정한 때가 되니 정한 사람을 통해 세상만사 궁금했던 모든 의문들이 밝히 드러나게 되며, 심지어 드러나지 않을 것이 하나도 없다는 말이 진리인 세상을 만난 것이다.

이제 비로소 그토록 부지불식간에 소망해 오던 참 종교의 시대 계시 시대를 맞이한 것이니, 곧 송구영신 신천지 시대인 것이다.

만물의 마지막이 홀연히 우리 곁에 찾아온 이때, 우리에게 필요하고 중요하고 가장 가치 있는 게 과연 뭘까.

말세 아니 말세지말을 만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게 있으니 바로 성경이다.

지구상 가장 많이 출판된 책이며, 인류가 가장 많이 읽는 책이 성경임을 통계가 말해주고 있다.

왜 성경을 많이 찾고, 출판되고, 읽을까.

종교라 함은 약속(예언)을 전제로 한다. 종교는 신의 가르침이며 이는 신의 학문이기도 하다. 따라서 종교는 반드시 신과의 약속이 있어야 하고, 그 약속이 바로 경서라는 책으로 우리 손에 와 있다. 그 이유는 신의 학문 곧 경서를 깨달아서 신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절대적 관계성 때문이다.

이 약속은 지켜도 되고 안 지켜도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명령이라 하며 법이라고도 한다.

그 경서의 약속 안에는 우리가 신앙을 왜 해야 하는지 그 이유가 있으니 바로 우리가 바라고 원하는 소망인 것이다.

지금까지의 신앙 또는 신앙세계는 그 약속도 소망도 무지로 인해 곁길 신앙을 할 수밖에 없었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이제 계시의 때가 되어 모든 비밀이 밝히 풀어지고 해석돼 모른다 핑계할 수 없는 때를 맞이한 것이다.

노아 때 노아 할아버지가 피를 토하듯 외친 것은 심판을 피해 제발 구원의 방주에 타라는 호소였다. 지금 신천지와 신천지 약속의 목자 이긴 자, 나아가 예수님의 대언의 사자 또한 매일같이 외치고 있다.

그 외침은 곧 심판이 있으니 오늘날 구원의 방주 신천지 곧 이 시대의 십승지에 제발 올라타라는 창조주 하나님의 사랑이며 절규다.

버스 지나간 뒤 손을 흔드는 어리석은 사람이 돼선 안 된다. 또 이솝우화 중 하나인 양치기 소년의 얘기가 바로 오늘 이때를 말한 것임을 깨달으라.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