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돌아온 하균神과 유병재의 코믹 만남, K-스타트업 그린 쿠팡 시트콤 ‘유니콘’
문화 OTT·방송

[현장] 돌아온 하균神과 유병재의 코믹 만남, K-스타트업 그린 쿠팡 시트콤 ‘유니콘’

image
배우 김욱(왼쪽부터), 배유람, 이중옥, 김영아, 원진아, 신하균, 이유진, 배윤경, 허준석, 유병재 작가, 김혜영 감독이 2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SNL’로 코미디의 새 역사를 썼던 쿠팡플레이가 새로운 시트콤을 선보인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혜영 감독, 유병재 작가, 배우 신하균, 원진아, 이유진, 김영아, 허준석, 이중옥, 배유람, 배윤경, 김욱 등이 참석했다.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은 은은하게 돌아있는 ‘맥콤’의 CEO ‘스티브(신하균)’와 크루들의 대혼돈 K-스타트업 분투기를 담고 있다. 현실과 이상 사이에 있는 K-스타트업의 세계를 재미있게 그려낸 ‘유니콘’은 ‘SNL’ ‘B의 농담’ 등 블랙코미디 작가로 다시 돌아온 유병재와 배우 신하균, 원진아의 만남으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번 연출을 맡은 김 감독은 “혁신의 CEO ‘스티브’와 사원들이 고민하고 도전하면서 자주하는 실패를 극복하는 매력을 담았다. 실패를 할 때 누구보다 슬퍼하지만 바로 극복한다”며 작품의 매력을 설명했다. 다양한 캐릭터 등장에 대해 “캐릭터들이 귀엽고 사랑스러웠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래서 배우들에게 사랑스럽게 표현해달라고 계속 주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 내 카페테리아, 상담실, 사무실, 개발실, 회의실 등 업무 공간이 나눠져 있어서 사무실이지만 다양한 배경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외근도 많아 바깥 장소도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첫 시트콤 연출에 대해 “에피소드 형식의 시트콤이기에 일단 재미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배우들이 캐릭터 해석을 잘해줘서 배우들과 작가님과 의논을 많이 했다.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를 잘 들어주면서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image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 포스터(제공: 쿠팡플레이)

이번에 처음으로 장편 시트콤을 극본을 맡은 유 작가는 “지금 내가 소속된 곳이 스타트업이기도 하고 매니저 형이 스타트업에서 많은 일이 일어나니 이걸로 써보는데 어떻겠냐고 해서 시작하게 됐다. 이렇게 긴 이야기를 한 것은 처음인데 최대한 귀엽게 캐릭터들이 보이도록 노력을 했다”며 “기존의 오피스 코미디와는 색감, 배경이 다르다. 다양한 공간도 또 다른 주인공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예전부터 ‘신하균’ 덕후로 알려졌던 가운데 이번에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말씀드리긴 했지만 오랜 시간 팬이었다. 스티브는 스타트업 벤처사업을 관통한 특정 나이여야 하고 귀엽게 미쳐야 하기 때문에 신하균 외에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작품 중간에 배우에 대한 오마주를 넣어놨다. 팬들은 찾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허세와 광기로 똘똘 뭉친 ‘맥콤’의 CEO ‘스티브’ 역을 맡은 신하균은 오랜만에 복귀하는 시트콤 연기에 대해 “항상 작품에 맞춰가는 편”이라며 “이번에 ‘유니콘’에 맞는 연기, 톤이 뭘까. 스티브는 어떤 사람일까 생각하면서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티브에 대해 “다소 엉뚱한 면은 있지만 아이 같은 순수함도 있고 나이답지 않은 순수한 모습도 있고 가슴 따뜻한 모습도 있다”고 설명했다.

돈 앞에서만 찐웃음이 터지는 물질만능 월급쟁이 ‘애슐리’ 역을 맡은 원진아는 이번 캐릭터에 대해 “열심히 하는 캐릭터”라며 “개인적으로 다양한 연기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이번에 경험치를 얻었다. 다른 배우도 마찬가지겠지만 좀 더 독창적이고 유니크한 대본을 만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모두에게 재미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유니콘’에는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한다. 유일한 특채 사원인 제이 역의 이유진은 “스티브가 일을 벌이는데 뒤처리를 애슐리(원진아)가 가장 앞장서서 한다. 나는 그 애슐리 옆에 딱 붙어서 가장 큰 힘이 되는 존재”라고 설명했다. 한때 유행했던 SNS 클럽하우스 특채 배경에 대해 유 작가는 “1년 전부터 대본을 쓰기 시작했다. 지금 보시는 분들 중에 클럽하우스가 생경할 것 같다. 이렇게 금방 망할지 몰랐다”며 설명하기도 했다.

또 ‘하균신(神)’이라고 불리는 신하균과 함께 호흡한 것에 대해 필립 역을 맡은 김욱은 “첫날 신하균 선배님을 뵀는데 내 앞에 하균신이 있네. 대사를 하고 있는 게 실화인가?라고 생각했다. 작은 것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찾아내려는 모습을 보면서 저렇게 해야하는거지라고 좋은 자극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은 잘 지켜보시다가 이렇게 한 번 해봐 하시는데 그게 핵심 키포인트”라며 “감사하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혁신개발팀 제시 역을 맡은 배유람도 “전에도 함께 작품을 했지만 선배님은 항상 한결같다. 별말 없다가 포인트만 말씀하신다”며 “연기라는 것 자체가 혼자 해야 하는 것이 많은데 굉장히 힌트도 주시고 경험이 많으시니까 잘 말씀해주신다”고 밝히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한편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은 오는 26일 금요일 저녁 8시마다 1회씩 공개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