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6990원 ‘당당치킨’ 돌풍에… 이마트, 치킨 1마리 5980원 내놔
경제 유통

6990원 ‘당당치킨’ 돌풍에… 이마트, 치킨 1마리 5980원 내놔

닭 6만 마리 분량 준비
1인당 1마리 구매 가능
‘착한가격’ 소비자 긍정
주요 먹거리 할인 판매

image
이마트 후라이드치킨. (제공: 이마트)

[천지일보=조혜리 기자] 최근 홈플러스의 초저가 ‘당당치킨’이 돌풍을 일으키자, 이마트도 5980원짜리 치킨을 출시해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 낮추기에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24일까지 치킨 등 대표 외식 메뉴를 포함한 주요 먹거리 할인 행사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마트 ‘후라이드 치킨(9호)’은 지난달 출시한 5분 치킨과 크기는 같지만, 가격은 4000원 저렴한 5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생닭에 전분을 활용해 얇게 튀김옷을 입혔고, 쌀가루와 15종 이상의 천연 향신료를 추가해 식은 후에도 에어프라이어에 5분간 조리하면 풍미가 살아난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일주일간 벌이는 특가 치킨 행사를 위해 6만 마리 분량을 준비했다.

점포당 하루 50~100마리씩 오후에 두 차례로 나눠 판매한다. 1인당 1마리만 살 수 있다.

이마트 후라이드치킨은 홈플러스가 지난 6월 말 출시한 당당치킨 보다 1000원가량 저렴하다.

대형마트가 일반 프랜차이즈 치킨의 4분의 1 가격인 5000원대 치킨을 내놓는 것은 최근 홈플러스의 당당치킨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당당치킨을 사기 위해 사람들은 줄을 서야 구매할 수 있다. 또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는 당당치킨을 구매한 후 다시 판매하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네티즌들은 당당치킨 가격을 ‘착한가격’이라며 긍정적으로 바라봐 주는 문화도 한몫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 기간에 초밥(스시-e 베스트 모둠초밥 18입)도 평상시보다 5000원 할인한 1만 2980원에 판매한다.

이 외 샤인머스캣(1kg·박스)은 20일 하루동안 기존 가격에서 1만원 할인한 1만 5900원에, 봉지라면 전 품목은 2+1 행사를 진행한다. 5입짜리 3개를 34%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