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수원특례시, 민선 8기 첫 추경 편성… 3조 3579억원 규모
전국 인천/경기

수원특례시, 민선 8기 첫 추경 편성… 3조 3579억원 규모

본예산보다 4822억원 증대
민생경제 안정에 초점 맞춰

image
수원특례시청 전경. (제공: 수원특례시) ⓒ천지일보 2022.08.18

[천지일보 수원=류지민 기자] 수원특례시가 3조 3579억원 규모의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민선 8기 출범 후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의 첫 번째 예산 편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대응, 지역경제 회복 관련 사업에 투자해 민생경제를 안정시키는 데 초점을 맞췄다. 민선 8기 시민과의 약속 이행을 위한 시민 활력 증진, 생활 혁신, 격차 해소 분야 사업에도 무게를 실었다.

제1회 추경예산은 2022년 본예산(2조 8775억원)보다 4822억원 증가한 2조 3579억원으로 일반회계 4420억원, 특별회계 402억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2050억원, 지방교부세 146억원, 국·도비 보조금 1548억원 등을 증액했다. 순세계잉여금 760억원을 활용해 총 4420억원을 세입예산으로 편성했다.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코로나19로 정산 추진하지 못한 상반기 행사·축제사업 진행 잔액 등 131억원을 감액하고 자체 사업 890억원, 국·도비 보조금 등 보조사업 2329억원, 코로나19 및 재해·재난 등 긴급상황 대비를 위한 예비비 387억원을 증액했다.

시민과의 약속 이행을 위한 첫 번째 분야인 시민 활력 증진 관련 사업에 353억원을 편성했다. 세부적으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17억원, 지역화폐 인센티브 확대 발행 74억원, 비공영제 노선 버스 기사 한시 지원 89억원, 일반택시기사 소득안정 자금 지원 69억원, 수원농수산물시장 시설현대화 지원 35억원 등이다.

시민 생활 혁신 사업 분야에는 758억원을 편성했다. 교통·주거환경을 개선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사업이다. 수인산업도로~의왕 저수지 간 도로개설 32억원, 하동IC 고가차도 방음터널 복구 38억원, 원도심 활력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 15억원, 저상 전기버스 도입 92억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45억원, 수원수목원 조성·운영 152억원, 어린이공원 재정비에 61억원을 편성했다.

취약계층 지원, 문화·체육 인프라 구축 등 격차 해소 사업 분야에는 604억원을 편성했다. 세부적으로 결식아동 급식 지원 18억원, 발달장애인 활동 서비스 지원 19억원, 저소득층 긴급 생활 안정 지원 120억원, 황구지천 공공하수처리시설 상부 편익 시설 조성 21억원, 광교복합체육센터 건립 및 운영 36억원, 문화도시 조성 30억원, 수원화성 문화재 구역 정비 16억원을 편성했다.

재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와 재해·재난 대응 사업에는 879억원을 편성했다. 생활지원비 621억원, 버스 업계 특별지원 27억원, 소기업·소상공인 방역물품 지원 24억원, 사망자 장례지원비 13억원, 무인 교통단속 장비 등 설치사업 66억원, 새터교·곡반정교 내진 보강 12억원, 원천교·중량교 보수 14억원을 편성했다.

수원시는 제1회 추경 예산안을 18일 의회에 제출했고 내달 7일 확정할 계획이다.

김용덕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민선 8기 첫발을 내딛는데 필요한 재원을 배분하는 의미 있는 예산 편성”이라며 “한정된 재원이지만 효율적으로 배분해 시민과의 약속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