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농어촌공사, 스마트 재해예방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경제 경제일반

농어촌공사, 스마트 재해예방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중소규모 저수지 재해 대응 절실

image
한국농어촌공사가 내년부터 스마트재해 예방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진은 지진가속도계측과 제방누수계 측을 측정 관리하고 있는 재해예방계측관리 시스템화면. (제공: 한국농어촌공사) ⓒ천지일보 2022.08.17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식품부와 함께 기후변화에 따른 재난안전관리를 위해 내년부터 스마트 재해예방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2003년부터 저수지와 방조제 739곳에 지진계측기와 누수계측기, 제방변위계측기를 각각 설치해 재해예방을 위한 계측을 하고 있으나 개별 계측의 경우 종합적 판단 대응이 어렵고 대규모 저수지 위주로 설치돼 있어 중소규모 저수지의 재해 대응을 위한 시스템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 극한기후 현상이 자주 발생하면서 준공된 지 30년 이상 경과 된 저수지가 대부분인 농업용 저수지에 대한 안전관리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공사는 중·소규모 저수지(30만㎥ 이하)를 포함한 전체 저수지(3421개소)에 대해 강우량계·누수계·변위계 등 계측장치를 묶음으로 설치하고 이를 재해예방계측시스템과 공사가 운영 중인 물관리 시스템을 연계해 비상 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이 가능한 의사결정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통합 계측장치를 설치하면 상류부 유입량, 저수위, 제방누수 및 변위 계측을 통해 종합적인 예·경보 체계를 구축할 수 있고 계측된 자료로 빅데이터 구축과 디지털 트윈 연계로 재난대응 역량 고도화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신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재해예방계측사업은 계측기 설치와 예·경보 체계 및 시스템 구축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규전 수자원관리본부 이사는 “최근 발생하는 이상기후 현상은 대부분 극단적인 양상으로 그 어느 때보다 선제적 재해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재해예방계측 의사결정시스템 구축으로 안전한 농어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