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첫 맞짱 토론 ‘이재명 vs 박용진’ 치열한 신경전
정치 국회·정당

첫 맞짱 토론 ‘이재명 vs 박용진’ 치열한 신경전

당헌 80조 개정 놓고 ‘갑론을박’
이재명 “기소 아닌 유죄판결로”
박용진 “편의주의적 정치 태도”

image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박용진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 전주방송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2.08.16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는 이재명 당 대표 후보와 박용진 후보가 16일 첫 맞짱 토론을 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삼자’구도에서 1:1 양자대결로 경쟁 폭이 좁혀진 만큼 두 후보는 최근 논란인 ‘당헌 80조 개정 문제’ 등을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두 후보는 전북 전주시 JTV 전주방송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을 벌였다. 토론회에서는 박용진 후보가 먼저 ‘당헌 80조 개정 문제’를 꺼내들었다. 그는 그간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의 뜻을 보여왔다.

당헌 80조 개정에 대해 박 후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 대표였던 시절 ‘야당 혁신안’으로 나왔던 것임을 강조하면서 결국에 이 안건으로 인해 선거에서 패배하고 민심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전주을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할지, 이와 반대로 내지 말아야 할지에 대해 이 후보에게 물었다. 이는 특정지역 당선인이 보궐선거가 진행되도록 귀책사유를 발생시킬 경우 후보자를 내지 않겠다는 당헌을 개정해 민주당이 자당의 후보를 냈던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당헌이 살아있기도 해서 국민께 약속한 대로 공천 안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다만) 그때 가서 정치 상황이 바뀌면 또 중지를 모아 논의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답변에 대해 박 후보는 “얼핏 보면 합리적인 말씀 같지만 저는 이런 걸 편의주의적 정치 태도라고 비판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그렇게 상황에 따라, 때에 따라, 경우에 따라 자꾸 이렇게 달라지면 국민들도 우리를 그렇게 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이에 대해 당헌 80조 개정은 ‘당원의 뜻’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 뜻과 정치인들의 뜻이 다를 때가 많다. 원래는 같아야 한다. 대리하는 것이니까”라면서 “대표적인 케이스가 내각제 개헌 논란”이라고 했다.

이어 “당의 주인은 당원이라고 하지 않나”라면서 “당원 민주주의, 당원 의사가 관철되는 정당이 돼야 한다는 건 너무 당연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지금 민주당에 적극 활동하는 지지자 그룹에 대한 의견은 많이 다른 것 같다”며 “이걸 훌리건, 팬덤으로 지적하기도 하는데 물론 폭력적 언행은 절대 안 되겠지만, 그들 중 상당수는 적극적 의사 표현을 하는데 기회가 없다고 한다. 결국 소통 부족이고 당원을 존중하지 않아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당헌 80조 개정에 대해 당내 반대가 있어도 하는 게 맞냐’는 질문에는 “(당헌 80조는) 검찰 공화국의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면서 “무죄추정의 원칙과 검찰공화국의 엄혹한 상황도 그렇고 기소가 아닌 유죄판결이 날 경우로 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에 대한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론’도 거론했다. 박 후보는 “정치는 결과를 놓고 해석 투쟁하는 게 아니라 책임을 지는 것”이라면서 “정치적으로 떳떳한 리더가 돼야 하는데 어떤 사안에 대한 결과를 놓고서 책임을 지기보다는 오히려 회피하는 방식을 보이고 있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토론은 자신의 의견을 얘기하고 상대방의 의견을 듣는 것이다. 상대방에게 자기 의사를 강요하는 건 토론이 아니다”라며 “정치는 결과로 책임지는 것이다. 그 방법 중 하나가 민주당의 현재 어려움을 타개하는 것도 책임지는 방법의 하나인 것”이라고 반박했다.

image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박용진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 전주방송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서고 있다. 2022.08.16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