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케냐, 대선 6일 만에 결과 발표… 현 부통령 루토 당선
국제 국제일반

케냐, 대선 6일 만에 결과 발표… 현 부통령 루토 당선

득표율 50.49%로 vs 48.85% 박빙
과거 선거 후 폭력으로 불안감 증폭
루토 “오딩가에 감사, 복수는 없어”

image
당선 후 소감을 발표하고 있는 윌리엄 루토 당선인.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안채린 기자] 과거 선거 후 폭력을 수차례 경험한 케냐가 불안감 속에서 대선 6일 만에 윌리엄 루토(55) 후보의 당선으로 개표 결과가 나왔다. 케냐는 잇따른 선거 후유증에도 비교적 안정적인 민주주의를 누려왔다고 평가된다.

지난 9일(현지시간) 치러진 케냐 대통령 선거에서 현 부통령인 루토 후보가 50.49%의 득표율로 박빙 끝에 당선됐다고 케냐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것으로 AP, 블룸버그 통신 등이 15일 보도했다. 앞서 퇴임을 앞둔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이 지지 의사를 밝혔던 야당 지도자 출신의 라일라 오딩가(77) 후보는 48.85% 득표하며 두 후보가 마지막까지 팽팽한 승부를 겨뤘다. 

루토 당선인은 결과 발표 이후 “이제 뒤돌아보지 말고 미래를 보고 나아가자”면서 경쟁자인 오딩가 후보에게 감사하고 자신을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도 두려워할 것 없다면서 복수는 없다고 시민들을 안정시켰다. 

케냐는 지난 2007년과 2017년 선거 후 폭력을 경험했다. 2007년 부정선거 시비로 약 1200명이 사망하고 2017년 대선도 대법원에서 투표 조작을 이유로 재선거를 지시하면서 혼란 와중에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대선 투표일 이후 수일간 개표 결과 발표가 지연되면서 케냐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었다. 

이날 선관위 공식 발표에 앞서 7인의 선거관리위원 중 부위원장 등 4명과 오딩가 후보 측에서 ‘선거 위반’을 주장하면서 혼란이 일기도 했지만 무장 군인들이 나서면서 사태는 수습됐다. 와풀라 체부카티 선관위원장은 “나는 헌법에 따라 의무를 다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5년 전과 같이 ‘불공정 선거’ 논란이 일지 않도록 온라인으로 투표소별 4만 6000건 이상의 개표 결과를 공개하는 등 활발한 개표 중계에 나섰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