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그 옛날엔 노아의 방주… 지금은 한 아이가 만든 ‘십승지(十勝地)’ 찾아야
오피니언 천지시론

[천지일보 시론] 그 옛날엔 노아의 방주… 지금은 한 아이가 만든 ‘십승지(十勝地)’ 찾아야

image
ⓒ천지일보 2022.08.01

오늘은 어떤 글을 쓸까. 어떤 글을 쓴들 무슨 유익이 있을까. 그저 입만 살아 있고 진실과 진리와 정의가 사라진 세상, 그 어떤 말을 해본들 누가 이해하고 받아들일까.

필자의 탄식은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우리는 이미 목도하고 있는 현상들이다. 다만 소경과 귀머거리가 되어 봐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할 뿐이다. 그래도 자신들은 본다고 하니 참으로 안타까울 따름이다.

오직 존재하는 것은 이현령비현령과 같은, 아무런 유익이 없는, 그저 허공을 치는, 말이 아닌 꽹과리 소리만 들릴 뿐이다.

이처럼 허무한 세상에 허무한 글을 또 쓰면 무슨 유익함이 있겠냐는 말이다.

그래서 필자는 오늘도 죽은 소리가 아닌 생명을 전하고자 한다.

지금은 어떤 때인가.

흔히들 말하기를 눈앞에 펼쳐지고 있는 지구촌의 현실과 현상을 보고 지구의 종말이 왔다고 한다. 이는 갑자기 유행하는 말도 아니며, 이미 오래 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회자돼 온 말이기도 하다.

그 중 대표적인 사람들이 종교지도자들이다. 그들이 주장해온 종말이 이름하여 지구촌 종말이다.

그들이 유독 지구촌의 종말을 앞장서 강조한 데는 이유가 있다.

그 이유는 종말이 오기 때문에 자신들의 종교(교단, 교회)를 믿으라는 것이며, 자신의 종교와 자신의 주장을 믿으면 자신들의 교회는 하늘로 들려 올라가 멸망 당하지 않고 살아남는다는 얘기니 소위 ‘휴거(携擧, 들어 올릴 휴, 들 거)’다.

이는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실 때 자신들(자신들의 교회)만이 공중으로 부양해 가니 지구의 종말이 와도 구원받는다는 의미다.

내 백성이 지식이 없어 망한다는 옛 선지자의 경고가 이들에게 응한 것이다.

우선 무지의 근거로 예수님은 내려오신다는 데 자신들은 어디론가 올라간다고 하니 이치에도 맞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에 비춰 봐도 거짓말이 틀림없다.

하나님 예수님이 계신 곳은 그 어디나 하늘나라라며 찬송가를 매일 부르는 신앙인들의 신앙의 행태니 분명 자기모순이다.

예수님은 분명 이천 년 전, 처소를 예비하러 영계로 올라가셨고, 처소가 예비되면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다시 임해 오시겠다고 했으니 곧 오늘날 신약(새 언약)이며, 오늘 우리가 신앙하는 목적이다.

예수님이 예비 된 처소(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와 함께 임할 곳 역시 주님이 2천년 전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고 하시면서 가르쳐주신 기도문을 통해 밝히 알게 해주셨으니, ‘주기도문이다.

그 기도문에는 분명 하늘에서 이룬 것 같이 이 땅에도 이루어질 것을 엄히 명해주셨다. 그리고 이 땅에 이루어진 천국에 영계 천국이 임해와 하나가 된다는 의미의 말씀을 새 언약의 약속으로 남기고 떠나가신 것이다.

그러므로 지상 거민들은 주님을 만나 천국에서 살고 싶다면 주님의 명대로 창조된 이 땅의 천국 곧 하나님의 나라를 찾아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왜 청개구리도 아니고 오시는 주님을 피해 어디로 간다는 것인가.

자신의 무지로 거짓을 말하게 되고, 그 거짓말로 자신들을 따르는 수많은 교인들을 지옥 자식으로 만들어왔다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회개해야만 할 것이다.

올라간다는 말의 참 의미는 하나님은 거룩하고 높으신 분이시기에 하나님이 계신 곳엔 올라간다고 표현할 뿐 실제 저 푸른창공으로 들려 올라가는 것은 아니지 않겠는가.

그 같은 거짓 지구촌 종말론으로 종교장사 교인장사를 해왔지만 지구의 종말은 없었고, 교회가 공중부양하지도 않았지 않은가.

그렇다고 종말(말세)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 종말은 지구촌의 종말이 아닌 자신들의 휴거론과 같은 거짓말과 거짓 교리로 인해 맞게 되는 종교의 종말이며 말세인 것이다.

경에는 하나님의 말씀은 생명을 주는 생명의 물이라 했다면, 자칭 종교지도자들이 자신들의 생활수단을 위해 하나님의 말씀을 변괴시키고 왜곡시켜 가르치는 휴거론과 같은 사람의 영혼을 강탈해 죽이는 사망의 물도 있다.

바로 이 사망의 물 곧 거짓말(교리)이 모든 골짜기마다 흘러나와 바다를 이루듯, 사람들의 입에서 나와 바다 같은 온 세상 교인들에 덮쳤으니 그야말로 대홍수를 맞았고 멸망을 맞은 것이 틀림없으니 지금의 때가 영적 홍수 시대요, 노아 때인 것이다.

결국 오늘의 종교 종말은 누가 가져다준 게 아니며, 자신들 스스로 종말을 자초한 것이니 자업자득이며 인과응보다.

그래서 지금이라도 살길을 찾으라는 것이다.

예부터 구전돼 오기를 환난과 말세를 만나면 십승지를 찾으라 했으니, 인류가 살아남을 수 있는 오직 한 곳 구원의 처소다.

그 옛날 홍수가 났을 때 노아 할아버지가 만든 방주에 타야만 살아남았듯이, 오늘날도 거짓말의 홍수로 모든 영혼이 멸망을 받을 때, 오직 한 곳, 십자가의 도(예수님의 피, 진리)로 싸워 이긴 한 아이 곧 승리자가 있는 곳을 찾아야 한다.

그곳 십승지는 비산비야(非山非野)요 인산인해(人山人海)라 했으니 곧 진리가 넘치는 진리의 성읍이며 교회니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다.

성경도 하나님도 예수님도 이를 믿으라 한 것이며, 이를 위해 한 아이이긴 자는 오늘도 피를 토하듯 외치고 있으니 들을 귀가 있다면 들어 먹고 살길을 찾으라.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