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일 등 21개국 하와이서 8~12일 WMD 확산방지 연합훈련
국제 국제일반

한미일 등 21개국 하와이서 8~12일 WMD 확산방지 연합훈련

차단 역량 입증을 위한 실시간 훈련도

image
PSI 훈련.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등 21개국이 미 하와이 일대에서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를 위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8일부터 12일까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을 위한 연합훈련 ‘포춘가드 22’를 미국 정부가 주관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9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은 범정부 차원의 신속한 의사결정에서부터 저지 작전·압류·처분 등 WMD 확산 방지와 관련된 차단 조치의 모든 범위에 대해 다룰 것“이라며 ”전문가 설명회를 비롯해 시나리오 기반 도상훈련, 화학·생물학·방사선‧핵 대응 주제 관련 전문가 정보 교환, 대량살상무기 차단 역량 입증을 위한 실시간 훈련 등도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4년부터 이어진 PSI 아시아태평양지역 연례훈련은 미국을 비롯해 호주, 일본, 뉴질랜드, 싱가포르, 한국 등 6개국이 순차적으로 훈련을 주관하고 있다. 훈련명칭도 주관국가에 따라 바뀐다.

PSI는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한 국가나 단체의 무기 확산과 불법 무기 거래를 차단할 목적으로 지난 2003년 미국의 주도 아래 창설된 국제협력체다. 2003년 출범 당시에는 11개 나라만이 참여했지만 지금은 107개 나라가 PSI ‘차단원칙’을 지지하고 있고 WMD 확산 방지와 관련한 다양한 합동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