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역설적이면서 우화적” 가족의 새로운 의미를 담은 넷플릭스 ‘모범가족’
문화 OTT·방송

[현장] “역설적이면서 우화적” 가족의 새로운 의미를 담은 넷플릭스 ‘모범가족’

image
9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 제작발표회 모습. 왼쪽부터 김진우 감독, 배우 정우, 윤진서, 박지연, 박희순(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제시하는 드라마가 등장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은 평범한 소시민 가족이 마약 사건에 휘말리면서 새로운 가족의 의미를 찾는 내용을 담았다.

9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김진우 감독과 배우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이 함께했다. 김 감독은 ‘굿 닥터’ ‘힐러’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연출했으며 이번에 새롭게 범죄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다.

김 감독은 이번 작품에 대해 “‘모범적이다’라는 말은 형식적이거나 외부의 시선에서 주어지는 가치 평가적인 표현”이라며 “주인공 동하의 가족은 자녀를 애정으로 양육하는 건실한 부모로 구성된 외관상으로는 모범가족이라 할 것이다. 하지만 실질적인 가족의 모습을 보면 의사소통의 부재로 모범적이지 않은 문제를 안고 살아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범가족’은 그러한 지점에서 역설적이거나 무겁지 않게 우화적으로 상황을 풍자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평범한 소시민 대학 시간 강사 일을 하고있는 ‘박동하’ 역을 맡은 정우는 “다른 작품을 촬영하던 막바지에 대본을 보게 됐다. 촬영장에서 잠깐 1편 보고 이후에 읽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단숨에 봤다”면서 “대본이 정말 구체적이었다. 머릿속으로 장면이나 이야기들이 잘 그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캐릭터에 대해 “이전에 평범한 소시민을 보여줬지만 이번에 다른 점은 아주 평범한 소시민이 극한의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점점 괴물로 변해가고 어렸을 때 갖고 있던 트라우마들이 에피소드를 통해 보여주는 것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작품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한 것에 대해 “원래 살집이 있는 편이 아니었는데 근육이 약간 있던 편이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왜소한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4~5kg 정도 감량했다. 체지방이 많은 편이 아닌 상태에서 감량하다 보니 쉽지 않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약 조직의 2인자 ‘마광철’ 역의 박희순은 “막연히 가족에 대한 동경이 있는 인물이다. 조직을 가족이라고 생각하고 믿고 따르고 의지하면서 몸을 바쳤는데 1인자가 자기 가족이 생기면서 내쳐질 위기에 몰리는 인물”이라며 “마이네임을 한창 찍고 있을 때 대본을 받았다. 사실 작품이 달라도 한 배우가 같은 직업군을 표현하기가 부담이 된다. 하지만 감독님을 만나고 해소됐다. 감독님이 ‘이건 다르게 보일 수 있다. 걱정하지 말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을 보여주셔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이네임에서는 뜨거운 남자였다면 여기서는 힘을 빼고 다른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희순은 새벽녘이나 해질녘 무렵 촬영이 많았던 것에 대해 “멋진 장면이 나왔지만 힘들었다”면서 “배우들이 새벽녘과 해질녘을 싫어하는 이유는 테이크를 길게 갈 수 없다. 여러 그림들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디렉팅 대부분은 ‘빨리 빨리’였다. 그래서 극도의 긴장감과 쫓기는 듯한 느낌으로 광철의 내면과 잘 어우러졌을지 모르지만 배우 박희순은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김 감독은 “그 시간이 배우들을 긴장시키는 몽환적인 것이 있다. 그 시간대만 가능한. 그래서 배우들도 모르게 나오는 긴장을 가져가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동하의 아내 ‘강은주’ 역을 맡은 윤진서는 “사춘기 딸과 심장병을 앓고 있는 아들이 있어서 고군분투하면서 가족을 지탱하는 엄마”라며 “처음에 은주가 동하한테 바가지를 긁는 장면이 많다. 은주가 직업을 갖고 있고 경제생활을 하는 역할이면 더 설득력이 있을 것 같아서 감독님께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작품 제목에 대해 “모범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뭐가 있겠구나. ‘모범’이 다르게 다가왔다”면서 “가족이라는 게 예전에는 당연하게 생각했던 부분이 많았는데 나이가 들면서 가족이 생기고 원래 있던 가족도 있으면서 짙어지고 깊어지는 와중인 것 같다. 그래서 가족이라는 의막 누구에게나 변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마약 수사팀 팀장 ‘강주현’ 역을 맡은 박지연은 “처음 대본을 볼 때 오디션을 준비했어야 해서 단숨에 재밌게도 봤지만 긴장된 마음으로 봤다. 그래도 마지막 페이지가 되면 다음 회를 보고 싶은 작품이었다. 두근거리면서 긴장된 마음으로 봤다”고 밝혔다. 이어 “오디션을 봤을 때 당연히 안될 거라고 생각하고 돌아갔다. 연락이 왔을 때는 기쁘기도 하고 매운 것을 먹은 것처럼 마음이 얼얼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범가족’은 오는 12일 OTT 플랫폼 넷플릭스에서 공개되며 총 10부작으로 만들어졌다.

image
9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 제작발표회 모습. 왼쪽부터 배우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 김진우 감독(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