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빙그레, 국내 냉장 페트 커피 1위 ‘아카페라’
특집 유통 보도자료

[맛앤멋] 빙그레, 국내 냉장 페트 커피 1위 ‘아카페라’

image
아카페라 페트 제품. (제공: 빙그레)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한해 약 400억원이 넘게 팔리는 국내 냉장 페트(PET) 커피 1위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빙그레 최초의 커피 브랜드 아카페라가 지속 새로운 제품 출시에 나서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00년대 중반 들어 커피음료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새로운 블루 오션으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초기에는 매장을 중심으로 커피 시장이 커졌으나 이후 야외활동에도 간편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RTD(Ready To Drink) 제품 시장이 확대되면서 업체들은 시장 선점을 위해 앞다퉈 진출하기 시작했다.

빙그레도 RTD 커피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했다. 그러나 시장에는 경쟁 제품들이 넘쳐나 차별화하는 것이 과제였기에 빙그레는 2007년부터 새로운 커피음료 제품 개발을 위해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해 제품 차별화를 위해 용기 디자인과 맛에 주목했다.

빙그레는 Asepsys-무균시스템이 적용된 페트 용기에 담긴 커피 음료를 착안했다. 캔 커피 대비 열처리 시간이 단축돼 커피 본연의 향을 살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무균충전시스템 설비가 적용, 맛과 품질을 장기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이에 ‘커피와 함께’라는 의미의 이태리어인 ‘아카페라’로 정하고 출시에 박차를 가했다.

아카페라는 ‘프렌치 로스팅’을 통해 잡미를 최소화하고 커피의 깊은 맛이 강조됐다. 빙그레 관계자는 “세계 각지에서 원두 화보가 어려웠으나 로스팅·배합비 조절 등 원두마다 특성에 맞춰 수백번의 테스트를 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수많은 노력과 마케팅 끝에 아카페라는 국내 냉장 페트 1위 제품이 됐다. 이후로도 빙그레는 식품업계에 불기 시작한 ‘가성비’ 트렌드에 따라 ‘아카페라 사이즈업’을 내놨으며 이후 출시 첫해 약 1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20년에는 ‘아카페라 스페셜티 커피’ 2종 출시와 함께 프리미엄 RTD 커피 시장에 진출했으며, 2021년 친환경 포장재 패키지를 적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빙그레 관계자는 “아카페라는 소비자에게 차별화 가치감을 제공하고 RTD 커피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며 “보다 다양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신제품 출시와 참신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