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벤투호, 동아시안컵 최종전 日에 0-3 완패… “수준 차이 컸다”
스포츠 축구

벤투호, 동아시안컵 최종전 日에 0-3 완패… “수준 차이 컸다”

후반전 연속 헤딩골 허용하며 실점
90분 내내 유효슈팅 단 하나 기록
주축 해외파 빠지고 국내파 위주로 투입
벤투 “日수준 달랐고 우리보다 잘 뛰어”
모리야스 “이번 대회로 J리그 가치 높여”

image
27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3대 0으로 진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일본에 완패를 당했다. 유효슈팅도 1개에 그치는 수모를 당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홈팀 일본에 내리 3골을 주며 0-3로 무너졌다.

앞서 중국과 홍콩을 모두 3-0으로 꺾은 대표팀은 이날 일본과의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대회 4연패를 달성할 수 있었다. 반대로 일본 축구대표팀은 홍콩을 6-0으로 꺾었지만 중국과 0-0 무승부에 그치며 반드시 한국을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다. 비기기만 해도 되는 경기였지만 오히려 쓴맛만 제대로 본 셈이다.

전반전 유효슈팅을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며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 이후 대표팀은 후반전 초반부터 실점하며 무너지기 시작했다. 수비가 한쪽으로 쏠리며 신장 166인 소마 유키(나고야 그램퍼스)에게 헤딩을 허용하며 첫 번째 실점을 했다. 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수비수 사사키 쇼(산프레체 히로시마)에게 또다시 헤딩골을 내줬고, 30분 마치노 슈토(요코하마 마리노스)에게 쐐기골까지 내줬다.

이날 벤투 감독은 유럽 이적 문제로 출전하지 못한 황인범(FC서울)을 대신해 센터백 자원인 권경원(감바 오사카)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하지만 요코하마 마리노스 선수 6명이 동시에 출전, 조직력에 초점을 맞춘 일본의 압박에 고전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일본의 플레이에 대해서 놀란 부분은 없었다. 90분 동안 예상한대로 플레이했다. 수비 쪽에서 준비 시간이 필요했다.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공간을 찾으려고 노력했으나 만들어지지 않았다. 일본의 배후 공간을 노렸으나 실패했다일본의 수준이 달랐고 90분 내내 우리보다 잘 뛰었다. 타당한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mage
 27일 오후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3대 0으로 진 대한민국 벤투 감독이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A매치 기간이 아닌 관계로 해외파 주축 선수들을 소집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한국은 K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를 중심으로 팀을 꾸려 나섰다. 사정이 다를 바 없는 일본도 전원 자국 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로 팀을 구성했다.

이에 대해선 이번 대회에서 3경기 중 2경기를 이겼다. 물론 성인대표팀의 이야기이고, 이번 대회엔 국내파들이 주로 투입됐다. 분석을 해보면 각 팀의 상황이 다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일본은 2013년 이후 9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정상에 오르게 됐다. 한국은 최근 3회 연속(2015, 2017, 2019) 및 통산 최다인 5차례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번 대회를 21(승점6)로 마치며 2위에 머물렀다.

일본과 역대 맞대결에선 한국이 422316패로 우위는 이어갔으나 2000년대 이후 전적을 놓고 보면 676패로 맞섰다.

일본 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의 일본 선수들은 한국에 대한 콤플렉스를 갖거나, 심리적인 면에서 뒤처지고 있다는 열등감을 느끼지 않는다. 본인들이 해야 할 일에 잘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이겨야 하는 압박 속에서 선수들이 동요하거나 초조해하지 않고 있는 힘을 다해 이기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기술적인 면에서도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다선수들이 본인들의 가치를 높였고, 이번 대회를 통해 J리그의 가치도 높였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