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4대 그룹, 美 투자 속도… 삼성·SK·현대차·LG 투자액 700억 달러 육박
경제 기업·산업

4대 그룹, 美 투자 속도… 삼성·SK·현대차·LG 투자액 700억 달러 육박

최태원, 26일 바이든과 면담
美에 220억 달러 신규 투자
삼성, 신규 반도체 공장 설립
현대차, 전기차·UAM 등 투자
LG, 배터리·양극재 공장 설립

imag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화상 면담을 하고 있다.ⓒ천지일보 2022.07.27.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 SK그룹,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등 국내 4대 그룹이 잇따라 미국 투자 계획을 밝히며 투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들의 투자액을 합치면 700억 달러(약 91조 9000억원)에 육박했다.

삼성전자는 신규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장을, SK는 반도체 제조시설과 배터리 합작법인을, 현대차는 전기차 공장을, LG는 배터리 공장 등을 각각 미국에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공급망 확대와 미국 시장 선점 등 전략적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

26일(미국 현지시간) 최태원 SK 회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면담에서 미국에 220억 달러(28조 8000억원)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투자 계획을 밝혔다. 앞서 발표한 70억 달러 투자까지 포함한 SK그룹의 미국 총투자액은 300억 달러에 육박한다.

최 회장은 면담에서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 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면서 “이 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며, 더불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 회장이 이날 220억 달러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를 포함해 300억 달러에 가까운 투자 계획을 밝힘에 따라 향후 한미 양측의 경제협력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의 대미 투자가 미 핵심 산업 인프라와 공급망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보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은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으로, 3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내 막대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미국 내 일자리가 2025년까지 4000명에서 2만개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의 투자에 관해 “이번 SK그룹의 투자는 미국과 한국이 21세기 기술경쟁에서 승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투자”라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땡큐”라고 감사를 표했다.

SK는 대미 투자하는 290억 달러 중 150억 달러는 반도체 연구개발(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또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의 신규 투자가 단행될 예정이다.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결국에는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SK그룹은 강조했다. 또한 SK그룹이 전기차 및 그린 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 방한 당시 대미 투자 계획을 밝히고 현재 테일러에 170억 달러(22조 2700억원)를 들여 파운드리 공장을 짓고 있다. 규모는 약 500만㎡(150만평)로, 2024년 하반기에 가동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향후 20년에 걸쳐 미국 텍사스주에 약 2000억 달러(한화 약 250조원)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 11곳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텍사스주 오스틴에 2곳, 테일러에 9곳(1676억 달러)의 반도체 생산공장을 새로 짓는 방안이다.

투자액을 모두 합치면 1921억 달러(약 252조 6000억원)이며, 이를 통해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게 삼성전자의 구상이다. 이 가운데 일부 공장은 2034년께 완공돼 가동에 들어가고, 나머지는 이후 10년에 걸쳐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총 100억 달러의 투자 계획을 내놓았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분야 생산 거점을 설립하는 데 55억 달러를 투자한다. 여기에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 산업 분야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LG그룹도 미국에 110억 달러를 투자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공장을, LG화학은 양극재 공장 설립을 검토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까지 미국 시장에서 200GWh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으로 단독 공장 2곳, GM과 합작법인 ‘얼티엄셀즈’의 1~3공장, 스텔란티스와 북미 합작공장(45GWh) 등을 설립할 계획이다. LG화학은 북미 지역에 양극재 공장 설립을 검토 중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